검찰, '5.18 모독' 김진태 등 고발건 수사 착수
중앙지검 형사1부 배당…5.18 단체 13일에도 고소장 제출
입력 : 2019-02-13 16:20:47 수정 : 2019-02-13 16:20:47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검찰이 5·18 민주화운동 망언 논란을 일으킨 지만원씨와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13일 정의당이 지씨와 한국당 세 의원을 고발한 사건을 형사1부(부장 김남우)에 배당했다. 형사1부는 인권침해 및 명예훼손 전담 부서다.
 
정의당은 지난 11일 국회 공청회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모독하는 발언으로 논란을 낳은 지씨와 한국당 세 의원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각각 검찰에 고소·고발했다.
 
이외 5.18민중항쟁구속자회 등이 지씨와 한국당 의원들을 고소·고발한 데 이어 광주지역 시민단체인 오월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오사모)도 13일 서울중앙지검에 지씨와 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지씨는 5.18 민주화운동을 북한군에 의한 폭동으로 왜곡하는 발언해 논란을 낳았고 김진태 의원은 "5.18 문제에 있어서 우파가 물러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폭동이 민주화운동이 됐다"고 주장했고 김순례 의원은 "종북 좌파들이 판 치며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의당 신장식(사진 왼쪽부터) 사무총장과 강은미 부대표, 5.18 시민군인 곽희성씨가 지난 11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5.18 망언 자유한국당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및 지만원씨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고소고발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광연

'눈'과 '귀'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