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수빅조선소 출자전환해 한진중공업 재무개선할 것"
한진중공업 수빅조선소 회생절차에 자본잠식 공시
입력 : 2019-02-13 16:25:40 수정 : 2019-02-13 16:25:40
[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한진중공업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한진중공업의 경영 불확실성이 해결되도록, 수빅조선소 출자전환에 참여해 재무구조를 개선하겠다"고 13일 밝혔다.
 
앞서 한진중공업은 종속회사인 수빅조선소의 회생절차 신청에 따른 손실 반영으로 자본잠식이 발생했다고 공시했다. 
 
한진중공업이 2016년 1월 은행 공동관리를 신청한 이래 영도조선소는 방산사업에 특화하고 건설부문은 주택사업에 주력해 영업흑자를 보이고 있다. 또 계열사인 대륜발전 및 별내에너지와의 관계절연으로 우발리스크를 해소하는 등 일정부분 구조조정 성과를 내왔다. 
 
하지만 수빅조선소의 필리핀 현지금융에 대한 한진중공업 보증채무(4억1000만달러 규모)가 현실화 되면서 자본잠식 상황이 발생했으며 이를 해소코자 한진중공업이 필리핀은행들과 채무조정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한진중공과 필리핀은행들의 협상이 원만히 타결되면 국내 채권단과 함께 필리핀은행들이 출자전환에 참여할 것"이라며 "자본잠식을 해소하고 재무구조를 개선시킬 수 있는 만큼, 최선의 결과가 나오도록 주채권은행으로서 필요한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 여의도 소재 산업은행. 사진/ 금감원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홍

무릎을 탁 치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