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노조 "지방이전, 정치적 목적이자 지역이기주의"
"국책은행 지방이전은 금융산업 포기하자는 것"
입력 : 2019-02-08 17:53:51 수정 : 2019-02-08 17:53:51
[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산업은행 노동조합이 "국책은행 지방이전은 정치적 목적을 위해 대한민국 금융산업을 포기하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산은 노조는 8일 성명서를 통해 "금융인프라가 부족한 지방에 보내려는 발상은 금융을 몰라도 전혀 모르는 것"이라고 말하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정치권에서는 산업은행, 수출입은행을 부산과 전북으로 이전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10월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은 산업은행·수출입은행을 지방으로 이전가능하게 하는 '산업은행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또 최근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도 산업은행과 한국수출입은행의 전북 이전을 위한 법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에 산은 노조는 "일부 국회의원들이 다가오는 차기 총선 승리와 본인들의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부산, 전주 등으로 이전하겠다는 법안을 경쟁적으로 발의하고 있다"며 "지역이기주의를 국가균형발전으로 포장한 것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또 노조는 "국제 금융중심지로 육성하겠다는 서울의 현실부터 직시해야 한다"며 "서울은 런던이나 뉴욕 등 국제 금융중심지에 명함도 못내밀 정도로 부족하다"고 말했다.
 
이어 "총선용 민심 얻기에만 몰두하고, 우리나라 산업변화를 주도해나가는 금융에는 무지하다"고 덧붙였다.
 
산은 노조는 '부산 제 2금융중심지'가 이름만 금융중심지일 뿐 실효성이 없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노조는 "부산을 제2 금융중심지로 육성하고 있으나 몇몇 공공기관이 강제로 이전됐을 뿐, 제대로 된 금융중심지로 불리기에도 민망하다"며 "금융중심지는 금융사들이 스스로 모여야 생기는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 여의도 소재 산업은행 본점. 사진/ 뉴시스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홍

무릎을 탁 치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