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다음달 광주형일자리의 일반모델 만들 것"
지역상생 일자리 가이드라인 제공…"추경 고민하지 않아"
"1월 수출 마이너스 예상…2월 중하순에 수출대책 발표"
입력 : 2019-01-31 11:00:00 수정 : 2019-01-31 11:00:00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기획재정부가 내달 말까지 광주형일자리의 일반모델을 만들기 위한 검토에 착수했다. 검토가 끝나면 지역상생 일자리 모델을 만들기 위한 가이드라인을 지자체에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30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2월 말까지 광주형일자리의 일반모델을 만들기 위해 기재부가 할 수 있는 일들을 검토하고 있다""지자체와 중앙정부, 노사관련 시민사회단체들이 서로 제공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보고 있다"고 말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뉴시스
광주형일자리처럼 일자리 만드는 사업을 할 수 있도록 예산·세제지원 등 기재부가 할 수 있는 것들의 메뉴를 정리·모델화해 지자체에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지자체는 적합한 일자리 모델 사업을 만들어 제출하고, 정부가 심사하는 식이다.
 
홍 부총리는 "광주형일자리가 지역상생 일자리 모델로 볼 수 있는데 가이드라인이 2월말 나오면 정식 네이밍을 할 것"이라며 "상반기에 2~3개 지자체에 이 모델을 적용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예를들어 A라는 시에서 뭘 하면 괜찮은 거 같다', '뭘 만들려고 300명 고용했는데 여기 보육시설을 짓기 위해 재정지원이 필요하다’, ‘사람들 모이게 하기 위해 재정과 세제지원이 필요하다’, ‘지자체가 무엇을 할 수 있다등 이런 요구들을 모아 상반기에 두 군데를 선정하겠다는 것이다.
 
그는 "지자체는 광역자지단체일 수도 있고, 기초자치단체일 수도 있다""주무부처는 어디로 할지 고민인데 일자리면 고용부, 기업의 산업모델이면 산업부가 총괄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추가경정예산(추경)과 관련해서는 고민대상이 아니라고 일축했다. 그는 "1월도 지나지 않았는데 추경을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도 않고 고민대상도 아니다""대신 정부가 상반기, 가능하면 1분기에 재정을 조기집행 하는 것을 압박감 있게 진행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1월 수출과 관련해서는 마이너스 가능성을 높게 봤다. 그는 "산업부와 기재부가 1월 초부터 수출관련 대책 고민을 해왔다""반도체 포함한 일부 품목은 굉장히 어렵지만 나머지 품목은 괜찮고, 지역도 중국 수출 많이 빠졌는데 다른 수출은 또 굉장히 괜찮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수출동향에 나오는 특징을 잘보고 대책을 세울 것인데 한 달 정도 준비해왔고 잘 마무리해서 2월 중하순경에는 대책을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