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경제부총리 "여의도 2.4배 면적 유휴 국유지 개발"
경제활력대책회의 주재 "37조원 상당 생산유발" 기대
입력 : 2019-01-23 09:24:34 수정 : 2019-01-23 10:54:33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대규모 유휴 국유지를 개발·활용하겠다""여의도 면적의 2.4배에 이르는 전국 11곳 선도사업지를 선정했다"고 말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6차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제4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홍 부총리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열고 "개발 부지를 공공주택 22000, 창업·벤처기업 보육공간으로 활용하겠다""국유재산 토지개발에 2028년까지 168000억원의 투자가 이뤄지면 37조원 상당 생산 유발, 205000명 고용 유발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기대했다.
 
수출둔화에 대비해 금융지원에도 나선다는 입장이다. 그는 "지난해 321억 달러였던 해외건설·플랜트 수주액이 대폭 확대될 수 있도록 금융지원 등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올 상반기 생활형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에 대해서는 57000억원을 조기 집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