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경제부총리 “2022년까지 국내 수소차 8만대까지 확대”
데이터 시장규모 30조원 달성·데이터 분야 융합인재 1만명 육성
입력 : 2019-01-16 09:19:42 수정 : 2019-01-16 09:19:42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오는 2022년까지 국내에 수소차 8만대를 보급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16일 서울 서초구 양재 R&CD 혁신허브에서 열린 제1차 혁신성장전략회의에 참석해 "수소차·연료전지 분야를 양대 축으로 세계시장 점유율 1위를 달성하기 위해 수소의 생산·저장·운송·활용 전 분야를 아우르는 추진 전략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홍 부총리는 4차 산업혁명 분야의 집중 투자를 약속했다. 홍 부총리는 "데이터와 AI를 가장 안전하게 잘 다루는 국가로 도약하기 위해 2023년까지 데이터 시장규모 30조원을 달성하고 AI 유니콘기업 10개, 데이터·AI 융합인재 1만명 육성을 목표로 집중적으로 투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빅데이터 센터 100개, 빅데이터 플랫폼 10개를 구축하고 AI 서비스를 지원할 'AI 허브'를 구축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기존 경제관계장관회의를 경제활력대책회의와 혁신성장전략회의로 나눠 '투트랙'으로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홍 부총리를 비롯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홍종학 중소기업벤처부 장관, 유성준 세종대 교수, 안국영 수소학회명예회장, 문용식 정보화진흥원장 등이 참석했다. 
 
한편, 홍 부총리는 이날 오후 3시 대한상의를 찾아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 손경식 경영자총협회 회장,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을 만날 예정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 2019 공공기관 채용정보 박람회에서 전시장 관람을 하며 청년 구직자들과 대화를 하고 있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