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생결합증권, 미상환 잔액 급증…위험관리 필요"
2018년 잔고 전년보다 21조원 늘어…"변동성 확대 국면서 손실 가능성 증대"
입력 : 2019-01-13 07:00:00 수정 : 2019-01-13 07:00:00
[뉴스토마토 전보규 기자] 증권사의 파생결합증권 미상환 잔액이 크게 늘어 위험관리가 필요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투자자는 물론이고 발행사도 손실에 노출될 수 있다는 점에서다.
 
12일 한국예탁결제원과 삼성증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파생결합증권 미상환 잔액은 111조6000억원으로 2017년말보다 21조5000억원 증가했다. 미상환 잔액 규모는 국내 금융투자업자 전체의 자본총계 53조1000억원(2018년 3분기말 기준)의 2배에 가까운 수치다.
 
 
미상환액 급증은 글로벌 주식시장의 변동성 확대와 지수 하락 등의 영향으로 조기상환이 이뤄지지 않은 상품이 늘어난 탓이다. 파생결합증권은 일정 요건을 충족하면 조기상환이 되는 구조로 돼 있는데 만기를 채우지 않고 조기 상환되는 경우가 많다.
 
주가에 연동되는 파생결합증권의 미상환 잔액은 17조6000억원 증가했고 주가가 아닌 원자재, 환율 등에 연계되는 파생결합증권의 미상환 잔액은 3조9000억원 늘었다.
 
주가연동상품은 원금보장형(ELB)보다는 원금 비보장형(ELS)의 미상환 잔액 증가가 두드러졌다. ELB는 1조8000억원, ELS는 15조7000억원 증가했다. 주가 비연동상품의 경우 원금 비보장형(DLS)은 잔액이 2017년과 큰 차이가 없었지만 원금보장형(DLB)은 4조원 늘었다.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에서 미상환 잔액이 많아지면 투자자와 발행 증권사 모두 손실 위험이 커질 수 있다.
 
전균 삼성증권 연구원은 "기존 투자금의 상환 부진으로 미상환 잔액이 비대해지면 발행사의 헤지 운용 부담 증가는 물론이고 유동성 위험과 전염위험에 노출될 가능성도 높아진다"며 "특히 파생결합증권의 기초금융자산의 변동성이 확대국면에 진입하면 투자자와 발행사 모두 손실 위험에 노출될 확률이 크다는 점에서 위험관리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전보규 기자 jbk88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전보규

밝은 눈으로 바른 시각을 제공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