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지상파 OTT '푹'에 투자…"옥수수 콘텐츠 확보"
입력 : 2019-01-03 10:11:14 수정 : 2019-01-03 10:11:14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SK텔레콤과 지상파 3사가 손잡고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연합군을 구성한다. 
 
3일 방송통신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지상파 3사와 OTT 서비스 제휴를 위한 업무협약을 이날 오후 체결한다. 
 
SK텔레콤 자회사 SK브로드밴드가 콘텐츠연합플랫폼의 유상증자에 참여해 지분 30%를 확보하는 방안이 거론된다. 콘텐츠연합플랫폼은 푹을 서비스하기 위해 지상파 3사가 투자해 설립한 회사다. MBC와 SBS가 각각 지분 40%, KBS가 지분 20%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SK텔레콤은 지상파 콘텐츠를 확보하고, 지상파는 SK브로드밴드의 OTT '옥수수' 가입자들을 고객으로 맞이할 수 있게 됐다. 
 
업계 관계자는 "넷플릭스와 유튜브 등 콘텐츠 이용 방식이 바뀌고 있는 상황에서 지상파 콘텐츠를 확보해 OTT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협력을 논의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