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019 CES서 'R.E.A.D. 시스템' 세계최초 공개
입력 : 2019-01-03 09:38:12 수정 : 2019-01-03 09:38:12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기아자동차는 오는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가스 컨벤션센터에서 개막하는 '2019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CES)'에서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R.E.A.D.) 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기아차가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모빌리티 기술 'R.E.A.D. 시스템'은 운전자의 생체 신호를 자동차가 인식해 차량 내의 오감 요소를 통합 제어한다. 이를 통해 실시간으로 운전자의 감정과 상황에 맞게 차량의 실내 공간을 최적화할 수 있다. 
 
R.E.A.D. 시스템은 인공지능(AI)의 머신 러닝 기술과 고도화된 카메라 및 각종 센서, 그리고 차량 제어 기술을 결합해 탄생했다. 
 
인공지능 머신 러닝을 기반으로 가속과 감속, 진동, 소음 등 다양한 주행환경과 실내·외 환경 조건 속에서 운전자가 반응하는 생체 정보와 감정 상태를 차량이 학습한다. 이후 차량 내 카메라와 센서를 통해 운전자의 감정 상태와 생체 정보를 실시간으로 추출, 해당 상황에 맞는 음악과 온도, 조명과 진동, 향기 등 최적화된 실내 환경을 운전자에게 능동적으로 제공한다.
 
기아차가 올해 CES에서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R.E.A.D.) 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사진/기아차
 
기아차는 미국 매사추세츠 공과대학교(MIT) 미디어랩 산하 어펙티브 컴퓨팅 그룹과의 협업을 통해 R.E.A.D. 시스템의 기술 콘셉트를 도출하고 이를 실제 구현했다. 
 
기존 생체 정보 인식 기술은 사전에 설계된 제어 로직에 따라 졸음이나 갑작스러운 건강 이상 등에 대응하는 안전 기술이 주를 이루었다면, R.E.A.D. 시스템은 실시간으로 고객의 감정에 가장 적합한 차량 환경을 제공하는 더욱더 능동적이고 한층 진보된 기술이다.
 
알버트 비어만 기아차 연구개발본부장 사장은 "R.E.A.D. 시스템은 최첨단 차량 제어 기술과 인공지능 기반 감정 지능이 융합된 결과물로 실내 공간에서의 상호 작용이 화두가 될 미래 모빌리티의 핵심 기술"이라며 "이 시스템은 '감각'이라는 무언의 언어를 통해 운전자와 차량 간의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을 가능하게 함으로써 운전자에게 최적화된 인간 중심적인 모빌리티 공간을 실시간으로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기아차는 R.E.A.D. 시스템에 적용된 또다른 혁신 기술인 '음악 감응형 진동 시트'도 선보인다. 음악 감응형 전동 시트는 탑승자가 단순하게 음악을 듣는 것을 넘어 온몸으로 직접 느낄 수 있도록 연주되는 음악의 주파수와 비트에 따라 차량 시트의 패드 및 등받이에 진동이 울리는 기술이다. 
 
기아차는 음악 감응형 진동 시트를 인포테인먼트적인 요소로 활용하는 것뿐만 아니라 차선 이탈 경고 또는 사각지대 차량 경고와 같은 능동형 안전 기술과도 결합해 차량의 주행 안전성도 향상시킬 계획이다.
 
한편, 기아차는 이번  CES에서 R.E.A.D 시스템 모듈 4종과 'SEED Car' 콘셉트 등을 통해 자율주행 시대 이후에 도래한 감성 주행(Emotive Driving)을 알리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특히, 방문객들이 기아차가 선보인 각종 신기술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행사 기간 동안 매일 6번에 걸쳐 15분씩 진행되는 도슨트 투어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기아차의 2019 CES 부스 이미지. 사진/기아차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