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특정인사 승진 위한 '꼼수인사' 논란
인사위 심사 하루 전 돌연 직렬 변경…군수도 모르는 '깜깜이' 인사
입력 : 2018-12-27 14:43:53 수정 : 2018-12-27 14:43:53
[뉴스토마토 김종연 기자] 부여군이 이례적인 인사예고 변경을 하면서 공직사회에 불만이 속출하고 있다. 더구나 예고 변경 배경을 두고, 특정 인물을 검증 없이 간부급 공무원으로 승진시키기 위한 시도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27일 부여군 내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부여군은 지난 20일 내년도 상반기 정기 인사 예고를 발표했다. 승진임용자는 총 64명으로 행정 4급 1명, 행정과 농업, 시설직 5급 5명, 6급 13명, 7급 13명, 8급 31명이다. 그러나 6일 뒤 군은 5급 승진대상자 중 농업직렬을 사회복지직렬로 대체했다. 이날 오후 열리는 인사위원회 심사 하루 전 갑자기 변경한 것이다. 
 
문제가 되고 있는 부분은 5급 농업 직렬이 사회복지 직렬로 교체된 부분이다. 인사담당부서 관계자는 “각종 평가에서 문제가 돼 결격사유가 발견됐고, 이로 인해 직렬 변경에 이르게 됐다”고 설명했다. 특정 인물을 검증단계도 거치지 않고 5급 사무관으로 승진시키려 했다가 박 군수가 문제를 제기하자 인사위원회 개최 하루 전에 직렬까지 바꾼 것이다.
 
인사담당부서 관계자는 특정 인물에 대한 5급 승진 의혹에 대해 “맞다. 내가 잘 챙기지 못했다”고 말했다. 부군수도 “인사위원장인 내게 모든 책임이 있다”면서도 “충남도에서는 자주 있는 사안이다. 장관 후보자 임용 시에도 사전에 예상후보자들을 언론에 흘려 검증하지 않느냐”고 해명했다.
 
박 군수는 “일부 직렬에 문제가 있는 부분을 알지 못했다. 인사검증에 오류가 있었다. 그래서 소수직렬 배려를 위해 교체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 군수의 말이 사실이라면 인사예고가 났던 지난 20일 이전부터 26일까지 승진예정자에 대한 충분한 검증 시간이 있었지만, 세부적인 내용을 군수에게 설명하지 않았다는 얘기다. 박 군수는 “수차례 해당 인사의 징계내용에 대해 요구했으나 가져오질 않았고, 충남도 인사위원회에 요구해 뒤늦게 자료를 받아 결격사유가 있는 것을 확인해 교체하게 됐다”고 밝혔다.
 
여러 인사개입 정황도 의혹을 키우고 있다. 의회에서도 지난 7월 인사에서 의견을 취합해 추천했던 대상자가 시점오류로 포함되지 않았지만, 이번 인사에는 포함된 것으로 전해져 박 군수의 사실상 첫 인사는 오염됐다는 평이다.
 
이에 대해 부여군 공무원 A씨는 “모 인사를 승진시키기 위해서 미리 작업을 한 것 같다. 여러 차례 해당 부서와 고위공직자들에게 문제를 제기했으나, 인사예고가 직렬까지 변경된 것은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뉴스토마토
 
부여=김종연 기자 kimstomato@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종연

"눈과 귀를 열어드리는 미디어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