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신규 임대사업자 9341명, 10월보다 18.9% 감소
임대주택 2만3892채 등록, 17.1% 감소
입력 : 2018-12-19 17:11:43 수정 : 2018-12-19 17:11:43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지난달 신규 임대사업자 등록 수가 전월 대비 18.9%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11월 전국 기준 9341명이 신규 임대사업자로 등록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달 전국 임대사업자는 총 39만3000명으로 집계됐다.
 
11월 신규 임대사업자는 서울시(3442명)와 경기도(3500명)에서 총 6942명이 등록해 전국 신규 등록 사업자 중 74.3%를 차지했다.
 
서울시에서는 송파구(297명), 강남구(254명), 강서구(214명) 순으로 각각 나타났고, 경기도는 고양시(395명), 용인시(353명), 성남시(320명) 순이었다. 그 외 광역권에서는 인천(478명), 부산(361명), 대구(196명) 순을 보였다.
 
같은 기간 신규 등록 임대주택 수는 2만3892채로 전국 임대주택 수는 총 132만5000채로 늘어났다.
 
지역별로는 서울시(8428채)와 경기도(7662채)에서 총 1만6090채가 신규 등록돼 전국 신규 등록 임대주택의 67.3%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표/국토교통부.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