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법무부, 서울 거주 우수인재 유치 MOU
혁신성장 위해 외국인 창업가 비자발급 및 체류 지원
입력 : 2018-12-16 11:15:00 수정 : 2018-12-16 11:15:00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서울시와 법무부가 협력해 서울에 사는 외국인 우수 인재 유치를 유치하고, 국내 혁신 성장을 위해 창업을 돕는다.
 
서울시는 법무부와 17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서울시 맞춤형 외국인 정책수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는다.
 
MOU 골자는 ▲외국인 창업가, 연구원, 유학생 등 외국인 우수인재 유치를 위한 비자발급 및 체류 지원 ▲외국인 주민 상담·교육서비스 제공 ▲출입국·외국인청 신설 등 행정서비스 전달체계 개선 ▲외국인 주민 현황 조사·연구 활성화 ▲생활환경 개선 ▲외국인 주민의 외국인정책 수립과정 참여 등에 대한 상호협력이다.
 
특히 양 기관은 서울과 한국의 혁신성장에 기여하는 외국인 스타트업 창업가, 연구원, 우수 유학생 등에 대한 비자의 신속한 발급과 안정적인 체류를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법무부는 해외 스타트업 팀을 20개 이상 선발해 비자를 조속히 발급해 서울시의 외국인 창업 프로그램에 편입시킨다. 또 서울산업진흥원을 ‘글로벌 창업이민센터’로 지정해 외국인 창업가에 대한 교육, 멘토링, 지원프로그램의 운영을 적극 지원한다.
 
서울시와 법무부는 또 MOU 후속 조치를 충실히 이행하기 위해 외국인정책협의회를 꾸린다. 1년에 2차례 정기 개최하며, 6가지 협력 분야의 세부 추진과제를 선정하고 이행상황을 주기적으로 점검한다. 제1차 주요 안건은 내년 3~4월쯤 출입국·외국인청 신규 설치에 관한 건으로 잠정 합의했다.
 
서울에 거주하는 외국인 주민은 지난 10월 현재 42만7618명으로 지난 2009년으로부터 10년이 지나는 동안 50%가 증가했다. 국내 외국인 주민의 4분의 1이 서울에 살고 있기도 하다.
 
문미란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외국인정책을 수립·시행하는 과정에서 중앙행정기관과 지방자치단체 협업과 협력이 중요하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외국인 주민의 서울살이가 더욱 편리해지고, 더 많은 외국인 우수인재가 오고 싶은 도시가 되도록 꾸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작년 11월21일 청와대 세종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한 박원순(왼쪽) 서울시장이 박상기 법무부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박 시장과 박 장관은 17일 서울시·법무부 MOU 체결식에 참석한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