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직장인 26.7% "공무원 꿈꿔요"
10명 중 7명 "희망직업과 현실 불일치"
입력 : 2018-11-30 08:41:35 수정 : 2018-11-30 08:41:35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구직자와 직장인이 실현 가능성을 감안하지 않고 가장 꿈꾸는 직업은 공무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지난 7~13일 성인 남녀 1143명에게 ‘현실을 고려한 목표직업 vs 꿈의 직업’을 조사해 30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구직자 66.6%가 현실을 고려한 목표직업과 실제로 바라는 희망직업이 일치하지 않는다고 답했으며, 직장인 75.5% 역시 현재 직업과 희망직업이 일치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이들은 현실과 관계 없이 실제로 갖고 싶은 직업 1위로 ‘공무원 및 공공기관 종사자’(26.7%, 복수응답)를 꼽았다. 장기간 준비가 필요하고, 경쟁이 치열해 쉽사리 도전 못하는 현실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다음은 ‘카페, 식당, 온라인마켓 등 사업가’(16.2%), ‘사무직 회사원’(15%), ‘음악가, 미술가 등 순수예술가’(11.4%), ‘변호사, 의사 등 전문직’(11.4%), ‘엔지니어, 설계자 등 기술자’(9.9%), ‘유튜버, BJ 등 1인 방송인’(9%), ‘연예인’(7.4%), ‘웹툰작가 등 크리에이터’(6.4%), ‘건축가, 인테리어 디자이너 등’(6.3%) 등의 순이었다.
 
희망 직업을 꿈꾸는 이유는 직업별로 차이가 있었다. ‘공무원 및 공공기관 종사자’와 사무직 회사원은 ‘안정적일 것 같아서’라는 답변이 각각 95.5%와 35.9%(복수응답)로 1위였다. 반면 ‘식당, 카페, 온라인마켓 등 사업가’(64.3%)와 ‘음악가, 미술가 등 순수예술가’(62.5%)는 ‘재미있게 일할 수 있을 것 같아서’를 이유로 들었다. ‘변호사, 의사 등 전문직’은 ‘수입이 많을 것 같아서’(34.8%)를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현실을 고려해 목표로 설정한 직업으로는 ‘사무직 회사원’(49.5%,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선택했으며, 계속해서 ‘공무원, 공공기관 종사자’(32.2%), ‘엔지니어, 설계자 등 기술자’(15.1%), ‘식당, 카페, 온라인마켓 등 사업가’(7.7%), ‘컴퓨터 공학자, 개발자 등 프로그래머’(6.7%), ‘사회복지사, NGO 등 공익 관련 종사자’(6.4%), ‘변호사, 의사 등 전문직’(6.2%), ‘농업, 축산업 등 농축어산물 생산자’(4.5%)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목표직업에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한 요소는 단연 안정성(41.8%)이었다. 다음은 적성(17.1%), 월 수입(16.8%), ‘취업 성공 가능성’(11.9%), ‘미래 유망도’(7.9%) 등으로 집계됐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구직자와 직장인 모두 희망 직업으로 ‘공무원 및 공공기관 종사자’를 1위로 꼽아 고용안정성을 중시하는 풍토를 엿볼 수 있다”며 “또 1인 방송인, 크리에이터 등 새로운 직업들이 10위 안에 든 점은 산업 변화에 따른 직업 생성이 빠르게 이뤄진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