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만난 게임업계…"게임 인식 개선 논의"
입력 : 2018-11-28 14:35:50 수정 : 2018-11-28 14:35:51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게임업계가 이낙연 국무총리를 만나 국회와 정부의 게임산업에 대한 인식 개선이 시급하다고 건의했다.
 
이 총리는 28일 게임업계 관계자를 오찬에 초대했다. 총리가 게임산업 종사자를 초대해 만난 첫 사례다. 이번 자리는 2018 대한민국게임대상 수상자를 축하하고 게임 산업을 격려하는 취지로 마련됐다. 강신철 한국게임산업협회 회장을 비롯해 올해 대상을 차지한 펄어비스의 정경인 대표, 지희환 개발이사 등과 함께 이은석 넥슨코리아 왓스튜디오 총괄 PD, 김건 넷마블몬스터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낙연 총리는 모두 발언에서 "게임 산업이 '게임 한류'를 만들어 소프트웨어와 문화를 수출 중"이라며 "게임이 한국 콘텐츠 산업 수출의 절반을 넘는 만큼 기대도 크다"고 말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따르면 지난 상반기 콘텐츠산업 수출액 중 가운데 게임 산업은 62%를 차지해 가장 큰 비중을 나타냈다. 이 총리는 지난 14일 부산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영상을 통해 인사말을 전하며 게임 업계를 격려하기도 했다.
 
오찬에서는 게임 산업 전반의 문제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신철 회장은 오찬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게임 인식 개선, 주 52시간 근로제 등 게임 산업 현안을 건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 회장은 "최근 업계가 자율기구를 설립하는 등 게임 문화 인식 개선을 위해 노력 중임을 말할 것"이라며 "이와 함께 주 52시간 근로제 시행으로 게임 개발 일정 지연 문제 등도 논의 주제"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 판호(서비스 허가권) 발급 지연 이슈는 콘텐츠 산업 전반의 문제다 보니 정부도 게임 산업을 전면에 내세우긴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게임 산업은 지난달 열린 국정감사에 등장해 중독성·사행성 문제로 홍역을 앓았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감에서는 게임 업계가 도박, 경마 산업처럼 매출 일부를 국가에 기금으로 내야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감에서는 확률형 아이템의 사행성 문제를 지적하며 개선을 요구했다.
 
이에 업계는 지난 16일 한국게임정책자율기구(GSOK)를 출범해 게임 자율 규제 정책 안착에 나섰다. 청소년 보호와 확률형 아이템 사행성 등 문제를 자율 규제할 정책을 수립 중이다. 이낙연 총리는 "정부가 육성·진흥 정책을 펼친다고는 하지만 현장 요구와 괴리가 있을 수 있다"며 "관계 부처 관계자도 참석했으니 함께 업계 이슈를 허심탄회하게 말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찬에는 게임 산업 정책을 담당하는 문화체육관광부의 나종민 차관도 참석했다.
 
28일 서울시 종로구 국무총리공관에서 열린 '국무총리, 게임산업 관계자 오찬'. 사진/김동현 기자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