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일반택배 만족도 1위 ‘우체국 택배’
기업택배 1위, 성화기업택배·용마로지스
입력 : 2018-11-27 11:00:00 수정 : 2018-11-27 11:00:00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우체국 택배가 일반택배 만족도 조사에서 가장 좋은 평가를 받았다. 기업택배 분야에서는 용마로지스와 성화기업택배가 각각 A등급을 받아 서비스 수준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국내 택배서비스를 제공하는 15개 업체를 대상으로 벌인 ‘2018년 택배 서비스 평가결과’를 27일 발표했다.
 
택배서비스 평가는 택배업체 간 서비스 경쟁을 유도하고, 택배산업의 서비스 품질을 높이기 위해 지난 2014년부터 매년 실시하고 있다. 평가는 한국표준협회에 의뢰해 진행하고, 평가 대상은 소비자가 주로 이용하는 일반택배군과 기업 간 소화물 이동에 이용하는 기업택배군으로 나누어 실시한다. 전문평가단 모든 택배사의 서비스를 직접 체험한 후 비교 평가했다.
 
평가결과 일반택배 개인거래(C2C)분야에서는 우체국택배가 A+등급을 받아 가장 높은 등급을 받았다. 이어 CJ대한통운, 롯데, 한진(B++), 로젠, 일양(B+), 경동, 대신, 천일, 합동(B) 순으로 나타났다. 전자상거래(B2C)에서도 역시 우체국택배가 A+로 가장 높았고, CJ대한통운, 한진(B++), 로젠, 롯데(B+), 경동, 대신, 일양(B), 천일, 합동(C++)이 각각 뒤를 이었다.
 
기업택배(B2B) 분야에서는 용마로지스와 성화기업택배가 A등급을 받아 서비스 수준이 가장 높았다. 이어 고려, 대신, 동진(B++), 일양, 택배업협동조합(B+), 경동, 합동(B), 천일(C++)이 뒤를 이었다.
 
전반적인 만족도에서 C2C는 83.1점(2017년)에서 85.2점(2018년), B2C는 81.9점(2017년)에서 83.7점(2018년)으로 전년 대비 각각 향상됐다. 반면 B2B는 85.7점(2017년)에서 85.8점(2018년)으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에 머물렀다.
 
항목별로는 집화 및 배송의 신속성(96.3점), 사고율(96.2점) 부문에서 만족도가 높았다. 피해처리 기간, 직영 비율 등의 항목이 포함된 고객 대응성(72.5점) 부문에서는 만족도가 낮았다. 또 일반택배에서 고객 서비스 수준을 결정짓는 주요 요소인 택배기사 만족도는 66.2점으로 처우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부 관계자는 “택배서비스 품질 향상은 물론 택배기사 처우 수준에 대한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9월28일 오전 경남 창원시 창원우체국 차량들이 추석 소포·택배 분류 작업을 한 후 차량에 택배 물품을 싣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