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혁신성장, '긴 호흡'으로 실질적인 성과 거둬야"
입력 : 2018-11-19 12:53:47 수정 : 2018-11-19 12:53:47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앞으로 혁신성장은 보다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는데 주력해야 한다"며 "단기적인 성과에 급급하기 보다 긴 호흡으로 꾸준히 추진해 경제체질을 바꾸고 구조개혁을 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혁신성장 경제라운드 테이블'을 열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김 부총리는 이날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혁신성장 경제라운드 테이블'을 열고 "부임한 이후 혁신성장과 관련해서는 아젠다 형성에 어느정도 성공을 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부총리는 "지난 1년 반 동안 아젠다를 형성하고 펀드 10조원 조성, 스톱옥션, 비과세, 50여차례의 현장방문 등 혁신성장 생태계 조성에 주력했다"고 평가하면서 앞으로는 실질적 성과 거두기에 주력할 것을 당부했다. 또 "혁신성장은 실질을 추구해야 단계"라며 "그 동안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등 거대한 담론에 대한 논쟁이 있어 왔는데, 이제는 실질을 추구하는 단계로 접어들어 책임있는 결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혁신성장은 정부의 힘만으로는 안된다"며 "민간이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업의 역동성 측면에서 기업가 정신을 살리고, 정치권·언론·시장·경제주체가 한마음으로 혁신성장을 추구하고 만들어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동연 부총리는 "앞으로 2기 경제팀이 출범하는데 다행히도 혁신성장에 대해서는 뜻을 같이 하고, 조성된 생태계를 기초로 보다 추진력 및 추동력을 발휘하자는 데 동의해서 든든하다"며 "임기 끝날 때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지만, 2기 경제팀이 들어와서도 혁신성장을 이끄는 데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재웅 혁신성장본부 민간본부장(쏘카 대표), 이정호 혁신성장 옴부즈만(SKT 사장), 김봉진 혁신성장 옴부즈만(우아한형제들 대표) 등이 참석했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