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니·말레이와 FTA 추진…신남방 속도
"조속히 실질적인 성과낼 것"…인도와는 CEPA 개선 협상
입력 : 2018-11-15 15:59:32 수정 : 2018-11-15 15:59:34
[뉴스토마토 이해곤 기자] 정부가 신남방정책 주요 파트너인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와 양자 자유무역협정(FTA)을 추진한다. 현재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이 맺어진 인도와는 개선협상을 통해 추가 시장 개방에 나선다.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사진/뉴시스
 
산업통상자원부는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이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인도의 통상장관을 면담을 갖고 이들 3개 국가와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먼저 14일 김 본부장은 엥가르띠아스토 루끼따 인도네시아 무역부 장관과 2014년 이후 중단된 한·인도네시아 FTA를 다시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이어 다렐 레이킹 말레이시아 통상산업부 장관과 양국 간 교역·투자 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해 FTA가 필요하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하고 타당성 연구에 착수할 것을 합의했다. 
 
산업부는 '통상조약의 체결절차 및 이행에 관한 법률'에 따라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와의 FTA 협상 개시에 필요한 국내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인도의 경우 수레쉬 프라부 상공부 장관과 지난 2010년부터 발효 중인 CEPA의 개선 협상을 추진해나갈 방침이다. CEPA는 FTA보다 포괄적인 개념으로 시장 개방보다는 경제협력에 무게를 두고 있지만 실질적인 상품과 서비스 교역 등의 내용은 FTA와 큰 차이가 없다.
 
김 본부장은 현지 브리핑에서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그리고 인도 장관들과 면담을 통해 합의된 사항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조속히 실질적인 성과를 이끌어내겠다"며 "또한 신남방 지역의 다른 주요 국가들과도 국가별 특성에 맞는 협력 사업을 지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세종=이해곤 기자 pinvol197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해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