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안보리 상임이사국 영국, 한반도 평화정착 지속 관심을"
입력 : 2018-10-19 19:23:16 수정 : 2018-10-19 19:23:16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아셈) 참석 차 벨기에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를 만나 양국 우호협력 증진과 한반도 평화정착 방안 등을 논의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회담에서 메이 총리에게 평양 남북 정상회담 결과를 비롯한 최근 남북관계 진전 동향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긍정적 정세변화가 이어질 수 있도록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영국이 변함없는 지지를 보내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대해 메이 총리는 최근 한반도 상황 변화를 이끌어낸 한국 정부의 주도적 노력을 높이 평가하고 평화번영의 새시대를 열고자 하는 우리 정부에 대해 변함없는 지지를 약속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양 정상은 지난 해 9월 유엔총회를 계기로 열린 한-영 정상회담 이후 양국 간 고위 인사교류가 활발하게 이뤄지는 것에 만족을 표하고 향후 다양한 협의체를 활용한 실질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왼쪽)이 19일(현지시간) 브뤼셀 유로파 빌딩 영국대표단 사무실에서 열린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와의 한-영 정상회담 전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