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남부선 태화강역 '귀신고래' 형상화해 2020년까지 조성
철도시설공단, 12일 공사 착공…271억원 투입 연계교통시스템 구축
입력 : 2018-10-15 09:38:28 수정 : 2018-10-15 09:38:28
[뉴스토마토 권대경 기자]동해남부선 부산-울산 구간에 귀신고래 곡선을 형상화 한 태화강역이 조성된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15일 태화강역사 신축공사의 시공자를 선정하고 2020년 개통을 목표로 12일 착공했다고 밝혔다.
 
공단에 따르면 총 271억원을 투입해 지상 5층, 연면적  7,540㎡의 규모로 역사가 만들어진다.  특히 태화강역사는 역사하부에 버스와 택시 등 연계교통시설이 배치돼 철도에서 하차해 대중교통으로 바로 연결되는 새로운 여객동선시스템을 적용했다는 게 공단의 설명이다.
 
공단은 지역 특성을 반영해 해수 위로 떠오르는 귀신고래의 등 부분 곡선을 형상화한 외관으로 시공해 지역의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김상균 공단 이사장은 "태화강역사 신축으로 약 608억원의 생산유발효과와 274명의 고용유발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울산과 장생포 앞바다는 귀신고래가 새끼를 낳기 위해 이동하는 경로에 속하는 회유해면으로 울산귀신고래 회유해면은 천연기념물 제126호로 지정돼 있다.
 
동해남부선에 2020년까지 조성될 태화강역 조감도./사진=철도시설공단
 
세종=권대경 기자 kwon21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대경

정경부 권대경입니다. 정치경제사회 현안 분석을 통해 좋은 기사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