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히말라야 등반 한국인 5명 시신 확인"
재외국민보호·현장대책반 구성…"조속한 시일 내 시신 수습"
입력 : 2018-10-13 16:27:18 수정 : 2018-10-13 16:29:19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외교부는 13일 히말라야 등반 중 실종된 김창호 대장 등 한국인 등반가 5명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주네팔대사관에 따르면 12일(현지시간) 우리 국민 5명과 외국인 4명으로 구성된 등반대가 히말라야 구르자히말산을 등반하던 중 베이스캠프에서 강풍에 휩쓸려 급경사면 아래로 추락해 사망했다"고 전했다.
 
외교부 본부와 주네팔대사관은 사고신고 접수 즉시 재외국민보호대책반과 현장대책반을 각각 구성하고 네팔 경찰당국과 베이스캠프 운영기관 등을 접촉해 사고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시신 수습과 운구 등 향후 진행사항에 대해 긴밀히 협조하고 있다.
 
외교부는 "현재 소형 헬기로 수색한 결과 시신은 발견했으나 수습에 어려움이 있어 수습 장비를 구비한 헬기를 이용해 조속한 시일 내에 시신을 수습할 예정"이라며 "향후 가족들의 네팔 방문 시 장례절차 지원 등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적극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히말라야 모습.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