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예보관 중 30대는 1명…50대 이상이 78%
김학용 "기상청 근무환경 개선 위한 범정부 대책 시급"
입력 : 2018-09-30 19:00:06 수정 : 2018-09-30 19:00:06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전국 5급 이상 기상청 현직 예보관 46명 중 30대는 단 1명에 불과해 젊은 인재들이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기상청 직원들의 예보관 기피현상으로 인해 예보관 운영과 양성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학용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이 기상청으로부터 받아 30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전국 5급 이상 예보관 46명 중 50대가 36명(78%)로 가장 많았고, 40대가 9명(20%)으로 뒤를 이었다. 반면 30대는 전국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예보관의 평균 재직 기간은 4년 3개월이었으며 10년 이상 재직한 경우는 단 2명에 불과했다. 반면 평균 재직 기간에도 못 미치는 인원은 절반 이상인 26명(57%)으로 파악됐다.
 
아울러 전국 11개 기상청별 예보관의 평균 재직기간도 큰 편차를 보였다. 청주 기상청의 경우에는 4명의 예보관 평균 재직기간이 5년 2개월인데 비해 광주 기상청의 경우에는 2년 3개월로 나타났다.
 
이러한 현상은 교대근무로 인한 높은 업무강도와 잘못된 예보로 인한 도를 넘는 비난 여론 등으로 인해 젊은 직원 사이에서 예보관 근무를 기피하는 현상이 두드러진 탓으로 분석된다.
 
실제 지난 10년간 8명의 예보관이 근무 중 생긴 각종 질병으로 사망하거나 휴직했다. 또한 현업 예보관이 예보 관련 교육에 참여하거나 연가를 사용하는 경우 인력 부족 때문에 예보관이 아닌 예보국 직원이 대체업무에 투입된 경우가 적지 않았다. 지난해 예보국 직원 65명이 271일간 현업 예보관 업무를 대체해 근무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김 위원장은 “기상청의 핵심 업무인 예보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능력 있는 예보관 양성과 정확한 수치 모델 개발, 세밀한 관측 등 삼박자가 맞아야 하지만, 예보관의 역량 향상을 위한 정부의 노력이 미흡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인적보강 및 특별보상체계 수립 등 근무환경 개선을 위한 범정부적인 대책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김학용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7월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