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계정 6천개 사들여 위장 광고…업체대표 '집유'
법원 "소비자 가장 게시글 작성…포털에 부정적 영향"
입력 : 2018-09-26 18:11:30 수정 : 2018-09-26 18:11:30
[뉴스토마토 최영지 기자] 네이버 계정 수천개를 사들여 지식공유 플랫폼인 '지식iN'에 광고 글을 올린 마케팅 업체 관계자들에게 법원이 유죄를 선고했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11단독 김경진 판사는 최근에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법을 위반한 혐의로 기소된 온라인 광고 대행업체 대표 A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같은 업체에서 마케팅팀장을 맡고 있던 B씨와 회사에는 각각 벌금 200만원과 벌금 300만원이 선고됐다. 
 
재판부는 “A씨 등은 인터넷 포털에 부정하게 생성된 아이디로 접속해 소비자를 가장한 게시글을 작성함으로써 포털 사이트의 신뢰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면서 "다만 피고인들이 범행을 진지하게 반성하고, 직접 아이디를 부정하게 생성하거나 해킹을 하진 않은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A씨는 지난 2016년 한 해 동안 포털 계정 생성업자로부터 네이버 계정 6000여개를 1700여만원에 사들였고, B씨는 팀원들과 함께 이 계정으로 네이버에 접속한 뒤 광고주들로부터 의뢰받은 상품이나 서비스에 대한 후기 및 추천 글을 올려 실제 소비자들의 경험담처럼 꾸몄다.
 
서울중앙지법 전경.
 
최영지 기자 yj11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영지

재미와 의미를 모두 추구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