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정경두 인사청문회…정상회담 앞두고 순항할까
19일부턴 유은혜·진선미 등 줄줄이…후보 자질에 중점 둔 '정책청문회 가능성'
입력 : 2018-09-16 19:27:01 수정 : 2018-09-16 20:25:2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국회가 오는 17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시작으로 문재인정부 2기 내각 장관 후보자들의 청문회를 연이어 치르게 된다. 
 
16일 정치권에 따르면 정 후보자에 대한 국방위원회의 청문회는 여야가 개최 일정에 이견을 보이며 줄다리기가 계속되다 19일로 확정했지만, 여야 원내지도부간 일정 변경 합의로 17일로 재조정됐다. 18일부터 시작되는 남북 정상회담 일정을 앞두고 야당의 공세를 넘어설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정 후보자의 경우 공군 출신으로 역대 4번째, 24년 만에 장관 후보가 된 케이스다. 야권은 다른 후보자와 달리 정 후보자의 자질, 도덕성 등은 크게 문제 삼지 않는 모습이다. 다만 한국당이 맹폭을 퍼붓고 있는 4·27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동의안, 북한의 비핵화, 군사·안보 정책 등 현안에 대한 추궁이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정 후보자의 도덕성과 관련해 위장전입과 논문 표절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1999년 충남 계룡시 공군본부에 근무하며 관사에 거주했지만 서울 목동의 한 아파트를 주거지로 신고했다는 것과 ‘항공기 산업 현황과 발전 방향에 관한 연구’라는 석사학위 논문이 1999년 세종대 항공산업연구소가 발행한 박모씨의 논문과 상당 부분 일치한다는 의혹이 있다. 이에 정 후보자는 두 사안 모두 인정하며 “불찰이다”, “사려 깊지 못했다”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19일에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줄줄이 대기하고 있다. 20일에는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린다.
 
이번 인사청문회는 전반적으로 도덕성, 자질을 둘러싼 의혹 제기가 부진한 만큼 ‘정책 청문회’가 될 가능성이 크다. 이재갑 고용부 장관 후보자의 경우 최근 소득주도성장 정책과 관련된 논란이, 성윤모 산업부 장관 후보저의 경우 제조업 구조조정과 탈원전 정책 관련 입장이 주목된다.
 
여기에 남북 정상회담 관련해 남북·북미간 비핵화 등 평화 이슈와 9·13 부동산 종합대책 등 대형 이슈에 밀려 여론의 관심에서 멀어지면서 청문회가 흐지부지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