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숙 "파트너스퀘어 통해 지역 특화 스토리 만들겠다"
커머스 데이터 기반해 선정한 '파트너스퀘어 광주' 개관…내년 대전 오픈
창업자 지원책 마련…"창업 1년 이하, 수수료 면제"
입력 : 2018-09-13 14:21:15 수정 : 2018-09-13 15:18:05
[광주=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파트너스퀘어 지역을 선정할 때 커머스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다고 밝혔다. 앞으로 선정 지역을 꾸준히 탐색해 파트너스퀘어를 통해 지역만의 특화된 이야기를 만들어나간다는 계획이다.
 
한 대표는 13일 광주광역시 금남로 파트너스퀘어에서 열린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광주' 개관식에서 "오프라인 운영 경험이 많지 않아 파트너스퀘어 운영 역시 초반 우려가 컸다"며 "창작자들이 지속해서 이용하는 공간으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파트너스퀘어는 네이버의 소상공인·창작자·창업자 지원 프로그램 '프로젝트 꽃'의 오프라인 사업이다. 창작자와 소상공인에게 경영 컨설팅, 공간 지원 등을 한다. 네이버는 지난 2013년 서울 역삼을 시작으로 지난해 부산으로까지 지역을 넓혔다. 파트너스퀘어 광주는 네이버의 세번째 파트너스퀘어다.
 
네이버는 커머스 데이터를 기준으로 파트너스퀘어 지역을 선정했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를 통해 수집한 이용자·판매자 등의 제품 생산·판매·소비 지역을 분석한다. 이를 바탕으로 특화 지역을 선정해 소상공인·창업자 지원을 위한 파트너스퀘어 건립 지역을 찾아냈다. 파트너스퀘어 역삼의 경우 프로젝트 꽃의 오프라인 거점으로 교육에 집중했다면 부산은 패션 사업의 거점이 되고 있다. 광주 지역은 음식, 생활 리빙 등에 집중한다. 내년에 개관할 파트너스퀘어 대전은 '청년·창업'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한 대표는 "지역의 데이터를 들여다보며 특정 카테고리를 찾아냈다"며 "지역만의 특화된 스토리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네이버는 파트너스퀘어 광주 개관과 함께 창업자 지원책을 발표했다. 스마트스토어에 입점한 1년 이내 창업자들은 내년부터 1년간 월 500만언 이하로 결제 수수료를 내지 않아도 된다. 회사는 오는 11월 신청자를 받을 계획이며 연 100억원의 비용이 들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현재 결제 수수료의 경우 계좌이체 시 1%, 신용카드 결제 시 3.4%가 발생한다. 네이버는 이 수수료를 월 500만원 선에서 받지 않는다. 아울러 월 거래액 800만원 이상 사업자를 대상으로 일정 수수료를 지불하고 판매 대금 80%를 선지급 받는 '퀵에스크로 프로그램'을 연내 도입할 계획이다. 최인혁 네이버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가운데 10%만이 검색광고를 이용한다"며 "사업자가 사업을 하며 실제 겪을 어려움을 해결할 정책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13일 광주광역시 금남로 파트너스퀘어에서 열린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광주' 개관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네이버
 
광주=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