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과반수 "연봉 삭감하고픈 직원 있어"
성과 '가성비' 떨어지면 삭감 1순위…'실제 인하 고려' 46.2%
입력 : 2018-09-07 09:02:32 수정 : 2018-09-07 09:02:32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기업의 절반 이상은 연봉을 삭감하고 싶은 직원이 있었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654개사를 대상으로 ‘연봉 삭감 또는 인상하고 싶은 직원’에 대해 조사한 결과, 50.9%가 연봉을 삭감하고 싶은 직원이 있다고 답했다.
 
연봉을 삭감하고 싶은 직원 1위는 ‘연봉에 비해 성과가 떨어지는 유형(67%, 복수응답)이었다. 다음은 ‘나태한 태도로 분위기를 흐리는 유형’(57.4%), ‘상습 지각, 조퇴 등 근태가 좋지 않은 유형’(38.7%), ‘회사에 대한 불만을 과하게 토로하는 유형’(30.6%), ‘동료들의 사기를 저하시키는 유형’(29.7%), ‘행동은 하지 않고 말로만 일하는 유형’(29.4%), ‘고집이 세 동료들과 타협이 없는 유형’(14.4%), ‘사내정치에 과도하게 신경 쓰는 유형’(12.6%), ‘불법행동 등으로 회사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유형’(10.8%) 등의 순이었다.
 
이런 직원들은 전체 직원 중 평균 17%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삭감하고 싶은 직원이 있다는 기업 중 46.2%는 실제 다음 연봉협상에서 이들의 연봉 삭감을 고려하고 있었다. 연봉 삭감 외에는 ‘직속상사가 구두경고’(40.2%, 복수응답), ‘승진 대상자 제외’(18.6%), ‘시말서 제출’(13.8%), ‘인사팀에서 경고’(13.5%), ‘직무, 근무지 등 재배치’(10.2%)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대로 기업 입장에서 연봉을 올려주고 싶은 경우도 있었다. 응답자 77.8%가 연봉을 인상해주고 싶은 직원이 있다고 답했다.
 
연봉을 인상해주고 싶은 직원 1위로는 단연 ‘성과가 뛰어난 유형’(65.4%, 복수응답)을 꼽았다. 이어 ‘근태가 좋고 성실하게 일하는 유형’(50.9%), ‘책임감이 강한 유형’(48.7%), ‘리더십이 뛰어나 부하들을 잘 이끄는 유형’(28.9%), ‘헌신과 희생정신이 강한 유형’(27.1%), ‘전문지식을 갖춘 유형’(18.7%), ‘자기개발을 열심히 하는 유형’(14.7%) 등의 순서였다.
 
한편 연봉협상 방식은 ‘개인별 차등비율 적용 통보’(41.9%)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개인 면담을 통한 인상률 협상’(34.7%), ‘전 직원 동일비율 적용 통보’(19.4%) 등이었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