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천억 배임' 조석래 효성 전 회장, 2심서 징역 3년
입력 : 2018-09-05 14:28:42 수정 : 2018-09-05 14:28:42
[뉴스토마토 최영지 기자] 분식회계와 탈세 등 8000억원 상당의 기업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석래 전 효성 회장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5일 서울고법 형사7부(재판장 김대웅)는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조세)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 명예회장에게 징역 3년에 벌금 1352억원을 선고했다.
 
조 전 회장은 5000억원대의 분식회계와 탈세, 횡령, 배임, 위법배당 등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1심에서 징역 3년에 벌금 1365억원의 실형을 선고받았지만 건강 상태를 이유로 들어 법정구속은 면했다.
 
최영지 기자 yj11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영지

재미와 의미를 모두 추구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