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역대 최대 추경' 3조6742억 편성…자영업·복지 집중
제로페이·유급병가 시스템 투입…시내버스 와이파이·전기 따릉이 준비
입력 : 2018-08-16 14:51:57 수정 : 2018-08-16 14:51:57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서울시가 역대 최대인 3조6742억원의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 자영업자 지원과 복지를 확대한다. 올해 기정 예산 31조9163억원의 11.5% 수준이다.
 
서울시는 ▲복지·주거 ▲걷는 도시·친환경 생태도시 ▲일자리·민생경제 ▲시민안전 ▲도시기반 등 5대 분야에 집중 투자하는 올해 첫 추가경정예산을 16일 서울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추경이 쓰이는 자영업자 지원 정책에는 소상공인 결제 시스템인 '제로페이' 구축, 서울형 유급병가 시스템 개발 등이 있다. 서울시는 올해 12월까지 30억원을 들여 제로페이 시스템을 구축해 소상공인 수수료 부담을 없앤다. 또 아파도 쉴 수 없는 영세자영업자와 일용직 근로자에게 생활임금을 줘 일종의 유급병가를 쓸 수 있게 한다. 이번 추경 1억6000만원으로 시스템을 개발한 뒤 오는 2019년부터 본격 시행한다. 중위소득 100% 이하인 근로·사업소득자 1만4000명이 병가를 내면 하루 7만3688원을 수령한다.
 
복지 사각지대를 메꾸고 보편 복지를 확대하는 데도 예산을 투입한다. 192억원을 편성해, 부양의사가 없는 부양의무자를 둬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7만6000여가구에게 오는 10월부터 주거급여를 지급한다. 시내버스에서 무료 와이파이를 이용하도록 6500만원을 들여 올해 270대에 시범 구축한다. 11억원을 투입해 맞벌이 부부의 틈새보육을 메워 줄 ‘우리동네 키움센터’를 올해 안으로 25개 전 자치구로 확대한다.
 
환경과 대기질 개선을 위한 친환경 교통수단 역시 추경의 핵심 항목이다. 13개 사업에 555억 원을 편성했다. 전기차인 그린카와 수소연료전지차 보조금을 지급하고, 2019년 상반기까지 녹색교통진흥지역 자동차통행관리 시스템을 구축한다. 또 따릉이 5000대를 추가 구입해 오는 2019년 말까지 총 3만대를 운영하며, 또 구릉지를 다닐 수 있는 전기 따릉이 1000대를 시범 운영한다.
 
시민의 교통 편의를 위한 도로 및 터널 사업에도 1442억원이 들어간다. 특히 동부간선도로 및 안양교 확장 공사의 경우, 이번 추경 투입으로 준공 시기가 오는 2021년에서 2020년으로 한 해 당겨진다.
 
강태웅 서울시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서울시 추경은 복지 및 주거, 민생 경제 활성화 등 시급한 생활밀착형 사업에 재원을 투입해 시민의 삶을 바꾸는 정책에 초점을 뒀다”며 “9월 시의회가 의결하면 서민 경제 활력 회복을 위해 10월 내 조속히 집행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7월20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역 인근 안전모 보관소 앞에서 시민들이 따릉이를 이용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