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초고가폰 시그니처 에디션 13일 출시, 300대 한정
입력 : 2018-08-12 11:03:27 수정 : 2018-08-12 15:27:26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LG전자는 오는 13일 초(超)프리미엄 브랜드 LG 시그니처의 두 번째 스마트폰 'LG 시그니처 에디션'을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 가격은 199만9800원, 자급제폰으로 출시되며 300대 한정 판매다.
 
LG전자가 13일 LG 시그니처 두번째 스마트폰을 출시한다. 사진/LG전자
 
지난달 30일부터 예약 판매가 진행됐다. 예약판매 물량은 약 200대로 알려졌다. LG 시그니처 에디션을 예약한 고객들은 초프리미엄의 변하지 않는 가치, 차별화된 애프터서비스(AS), 300대 한정판매의 희소성 등을 선택 이유로 제시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LG 시그니처 에디션은 V35 씽큐를 기반으로 퀄컴의 스냅드래곤 845, 6GB 램, 256GB 대용량 메모리를 탑재했다. 제품 후면에는 특수 가공한 지르코늄 세라믹을 적용했다. 지르코늄은 가공이 까다롭지만, 흠집이 잘 생기지 않아 명품 시계 브랜드들이 즐겨 사용하는 소재다.
 
후면 1600만화소 듀얼카메라가 적용됐고, 6형(인치) 18대 9 화면비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풀비전 디스플레이, 스스로 사물을 인식해 최적의 화질을 추천해주는 인공지능(AI) 카메라, 최대 7.1채널 사운드를 전달하는 DTS:X 3D 입체음향, 최대 5m 밖에서도 알아듣고 명령을 수행하는 원거리 음성인식 등이 특징이다.
 
LG전자는 제품 이용 고객을 위해 전담 상담요원을 배치하고 품질 보증 2년, 디스플레이 1회 무상 교체 서비스를 지원한다. 고객이 원할 경우 제품 후면과 가죽 지갑형 케이스에 고객 이름을 새겨주는 각인 서비스도 제공한다.
 
오디오 명가 뱅앤올룹슨(B&O)이 튜닝한 음질을 생생하게 즐길 수 있도록 구매 고객에게는 70만원 상당의 B&O 헤드폰(Beoplay H9i)을 증정한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