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뷰티콘 LA’서 K-뷰티 알려
"K-뷰티, 유행 아닌 확고한 뷰티 카테고리로 인식"
입력 : 2018-07-16 10:22:26 수정 : 2018-07-16 10:22:26
[뉴스토마토 김보선 기자] 미국시장에서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있는 아모레퍼시픽그룹이 미국 ‘뷰티콘(Beautycon) LA’에 참가해 설화수, 라네즈, 마몽드, 아이오페 등 총 5개 브랜드의 체험 기회를 제공하며 K-뷰티 위상을 알렸다. 
 
올해로 5주년을 맞이한 ‘뷰티콘’은 미국 내 최대 뷰티 박람회 중 하나다. 글로벌 뷰티 브랜드를 비롯해 콘텐츠 크리에이터, 셀레브리티와 뷰티 팬들이 모여 아름다움과 다양성, 자기표현에 대해 소통하는 축제로 매년 뉴욕, 로스앤젤레스 등에서 개최되고 있다. 특히 올해는 미국 내 K-뷰티의 인기를 반영해 처음으로 K-뷰티 특별 전시 존인 ‘K-타운’을 설치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4~15일 열린 '2018년 뷰티콘 LA' 행사 현장. 사진/아모레퍼시픽
 
이번 행사에서 아모레퍼시픽은 K-뷰티 특별 전시장 내에 뷰티 테마파크 콘셉트의 ‘아모레퍼시픽 랜드(Amorepacific Land)’ 부스를 선보였다. 이와 함께 아모레퍼시픽은 행사 주최 측과 공동으로 K-뷰티 특별 전시장 내 라운지도 운영하며 고객과의 소통에도 나섰다. K-뷰티 전시 존 입구에 위치한 이 공간에서 아모레퍼시픽은 참가한 산하 5개 브랜드와 혁신 제품을 소개했다. 
 
제시카 핸슨(Jessica Hanson) 아모레퍼시픽 미국 법인장은 “이번 뷰티콘에서 K-뷰티를 특별 전시로 소개할 만큼 이제 미국 내에서 K-뷰티는 단순한 유행이 아닌 확고한 뷰티 카테고리로 인식되고 있다”며“이러한 K-뷰티 카테고리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이번 행사에 참여할 수 있게 되어 자랑스럽고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2003년 럭셔리 플래그십 브랜드 아모레퍼시픽(AMOREPACIFIC)을 미국 최고급 백화점인 버그도프굿맨에 런칭하며 본격적으로 미국 시장을 공략하기 시작했다. 미주 사업의 가속화를 위해 2010년 설화수와 2014년 라네즈를 추가로 선보이며 미국 내 K-뷰티의 인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했다. 또한 지난해 9월 미국 뉴욕 유니언스퀘어에 이니스프리 1호점을 오픈한데 이어, 지난 3월 얼타(Ulta)를 통해 마몽드를 런칭하는 등 지난 1년 동안 미국 시장의 브랜드 포트폴리오 확장을 지속해왔다. 
 
김보선 기자 kbs726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보선

시장을 보는 또 하나의 눈이 되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