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관세 폭탄 공청회 임박…부품 업계도 분주
사절단과 함께 현지 설득 나서, '미국 소비자 피해' 강조
입력 : 2018-07-15 11:08:24 수정 : 2018-07-15 11:08:24
[뉴스토마토 황세준 기자]  미국 트럼프정부의 수입차 관세 폭탄 관련한 공청회를 앞두고 완성차뿐만 아니라 부품업계도 막판 대응에 분주하다.
 
15일 자동차산업협동조합에 따르면 오는 19일(현지시간) 오전 8시30분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미국 상무부 주최로 워싱턴에서 열리는 공청회 전 미국 정부 고위 관료 및 의원들을 상대로 대외 접촉(Outreach) 활동을 전개토록 현지 진출 부품업체들에 요청했다.
 
이는 정부 사절단에 힘을 보태려는 조치다. 정부는 산업부, 외교부,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와 김용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 회장, 정진행 현대자동차 사장, 한진현 한국무역협회 부회장 등으로 구성된 민관 합동 사절단을 파견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뉴시스
 
트럼프정부가 무역확장법 제232조를 발동해 25%의 관세를 부과할 경우 한국 완성차 및 부품의 대미 수출이 전면 중단돼 납품량 급감 등 악영향을 초래할 우려가 큰 상황이다. 미국의 조치에 맞서 유럽연합(EU) 등 여타 국가들이 세이프가드 등의 수입 제한조치를 잇따라 내리면 상황은 더 심각해진다. 이에 부품업계는 지난 5월부터 정부, 완성차 협회(KAMA) 및 국내 완성차 업체(현대차, 기아차, 한국지엠, 르노삼성, 쌍용차) 등과 공동 TF를 구성해 대응방안을 지속적으로 협의했다.
 
부품업계는 관세 부과로 미국 소비자들에게 피해가 돌아간다는 점을 강조할 계획이다. 지난해 미국 완성차 빅3(포드, 제너럴모터스, 피아트크라이슬러)의 해외 부품 조달비율이 최대 60%에 달하는 상황에서 관세 부과분만큼 자동차 가격 상승으로 이어질 수 밖에 없다는 논리다.
 
또 한국 자동차 부품은 주로 소형 승용차,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 용으로써 미국 부품업체가 주력하는 대형차, 픽업트럭, 밴,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용과 경쟁 관계에 있지 않다는 점도 피력할 계획이다.
 
무역확장법 제232조 관련 조사결과는 절차상으로 내년 2월16일까지가 트럼트 대통령 보고 시한이지만, 오는 11월 중간선거 전에 이뤄질 가능성도 높다. 대통령 보고 후 90일 이내에 관세 부과 여부를 최종 결정하고, 이후 15일 이내 조치를 시행한다. 
 
미국의 한국산 자동차 및 자동차 부품 수입액은 지난해 말 기준 157억3000만달러, 79억1000만달러를 각각 기록했다. 전체 한국산 제품 수입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자동차 22.1%, 자동차 부품 11.1%를 차지했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발효로 자동차에 대한 관세가 상호 철폐된 2016년 1월 이후 오히려 수입액이 줄어들었다. 
 
지난해 한국산 자동차 부품의 품목별 수입액은 섀시 및 구동축(21억8000만달러)이 가장 많고 자동차용 전자·전기부품(14억2000만달러), 타이어 및 튜브(13억2000만달러) 순으로 나타났다.

황세준 기자 hsj121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황세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