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엘비, 미국서 '리보세라닙+키트루다' 병용 임상시험 착수
입력 : 2018-06-20 10:41:35 수정 : 2018-06-20 10:41:35
[뉴스토마토 최원석 기자] 에이치엘비(028300)는 자회사 LSKB 에서 개발중인 표적항암제 '리보세라닙'과 대표적인 면역관문억제제인 '키트루다'와 병용요법 임상시험을 미국에서 개시했다고 20일 밝혔다.
 
회사는 이미 발표된 비임상시험 결과를 통해 리보세라닙이 키트루다 반응률 향상을 위한 최적의 치료 옵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세계 최대 규모의 암학회 ASCO 2018에서 발표된 논문초록을 통해 임상 유효성과 안전성의 가능성을 확인한 바 있다. 키트루다와 같은 PD-1 계열의 면역항암제 'SHR-1210'과 리보세라닙의 병용요법 결과, 비소세포폐암에서 41.2%, 간암에서 54.5%의 반응률을 확인한 바 있다.
 
면역항암제는 급격한 생존율 개선효과를 보이지만 그 대상이 제한적이다. 키트루다는 2017년 38억 900만달러(한화 약4조1000억원) 매출을 기록한 블록버스터 항암제이지만 같은 이유로 반응률 상승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현재 반응률이 가장 높은 흑색종에서도 약 33%가량의 반응률을 보이고 있으며, 바이오마커로 PD-L1 발현이 높은 경우라도 반응률은 30%에 불가하다.
 
이번 임상시험은 미국 유타대학교의 헌쯔만 암센터(Huntsman Cancer Institute, University of Utah)에서 단독으로 진행되며, 약 120여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1상/2상 시험이 연속적으로 진행된다.
 
이번 임상시험도 회사에서 진행 중인 리보세라닙과 '옵디보' 병용요법과 마찬가지로 '오픈라벨(허가 외 의약품 처방)'의 형식으로 진행된다. 이를 통해 투약 후 환자의 반응과 결과를 즉시 확인할 수 있는 임상시험이다. 이번 병용임상시험을 통해 PD-1 계열의 대표적인 면역관문억제제 키트루다의 반응률을 리보세라닙이 얼마나 상승시킬 수 있는지 확인하게 된다.
 
회사 관계자는 "리보세라닙은 이미 다수의 임상시험 결과를 통해 면역관문억제제의 효능을 증가시킴을 입증한 바 있다"며 "항암치료 분야에서 리보세라닙 단독 처방에 이어, 강력한 병용 제제(파트너 약물)로서도 대표성을 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밝혔다.
 
최원석 기자 soulch3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원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