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지방선거 여당 압승으로 지역주의·색깔론 정치 끝"
입력 : 2018-06-18 18:29:01 수정 : 2018-06-18 18:30:59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6·13 지방선거 결과에 대해 “이번 선거를 통해서 지역으로 국민을 나누는 그런 지역주의 정치, 그리고 색깔론으로 국민을 편 가르는 그런 분열의 정치는 이제 끝나게 됐다고 생각한다”고 평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지방선거에서 여당이 아주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고, 또 국정에 대해서 국민들로부터 높은 지지를 받았다. 갚아야 할 외상값이 많다 하더라도 우선은 기뻐해도 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는 현 정부 들어 처음으로 영상중계 시스템을 통해 청와대 전 직원들에게 공개됐다. 
 
문 대통령은 “지역주의 정치, 분열의 정치구도 속에서 어떤 정치적 기득권을 지켜나가는 그런 정치도 이제는 더 이상 계속될 수 없게 됐다”며 “제가 정치에 참여한 가장 주요한 이유 중의 하나, 가장 중요한 목표 중의 하나를 이룬 셈”이라고 밝혔다. 이어 “노무현 대통령 때부터 정말 꿈꿔왔던 그런 일이고, 3당 합당 이후 30년 가까운 세월 동안 정말 많은 사람들이 고통받고 눈물을 흘리면서 노력한 그런 결과”라며 “이번에 아주 높은 투표 참여와 정말 성숙한 주권자 의식으로 새로운 정치(를) 마련해 주신 우리 국민들께 다시 한 번 감사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발언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문 대통령은 이번 선거 승리의 공을 청와대 비서실과 내각에 돌리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좋은 결과를 얻게 된 것은 전적으로 우리 청와대 비서실 모두와, 그다음에 또 내각이 아주 잘해 준 덕분”이라며 “대통령이 혼자서 잘할 수가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 결과에 자만하지 말고, 안주하지 말고, 새로운 각오로 정말 국민의 기대에 맞게 잘하고, 그다음에 유능함으로 성과를 보여드리자”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발언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