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제2 태극전사들, 광화문 광장으로!
18·24·27일 한국 경기 당일 거리응원전…대중교통 특별운행
입력 : 2018-06-14 14:46:30 수정 : 2018-06-14 14:46:58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서울시가 대한축구협회와 공동으로 서울광장과 광화문광장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거리응원전을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일정은 한국 경기가 예정된 오는 18일 오후 9시(스웨덴전)와 24일 0시(멕시코전), 27일 오후 11시(독일전) 등이다.  
 
이번 거리응원전은 광장별로 특색 있게 진행될 예정이다. 메인 무대인 광화문광장에는 500인치 스크린을 설치해 열정적인 거리응원전이 펼쳐진다. 서울광장은 가족단위의 차분한 거리응원전이 개최된다.
 
행사에는 다양한 시민참여 프로그램과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선전기원 축하공연이 진행된다. 가수 축하공연은 붉은악마 공식 응원가 콘서트로 진행되고 경기당 6∼7팀의 가수 공연이 예정돼 있다. 특히, 마지막 독일전에는 개그맨 박명수씨가 참여해 거리응원전의 열기를 한층 고조시킬 예정이다.
 
시는 야간에 많은 시민들이 모이는 행사인만큼 서울지방경찰청, 소방재난본부, 민간의료봉사단 등과 함께 응급 구조체계를 갖춰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행사도 준비했다. 
 
예선전이 열리는 3일간 시청, 광화문 등 행사장 주요 역사에 안전요원을 평시 대비 2배 증원 배치하고, 지하철 환기구 등 시설물을 점검하는 등 안전관리를 강화한다. 쓰레기 없는 깨끗한 거리응원 진행을 위해 경기시작 전, 하프타임, 경기 종료 후 시민질서 캠페인도 실시할 예정이다.
 
그밖에 자정 너머까지 경기가 진행되는 24일(멕시코전), 27일(독일전)에 거리응원전에 나서는 시민들의 귀가를 돕기 위해 경기종료 시간대에 맞춰 지하철 2호선과 버스를 특별 운행한다. 개인택시도 부제를 해제해 심야 택시공급을 확대(3만2000대→4만8000대)한다.
 
지하철 2호선은 멕시코전이 시작되는 24일 0시에 전날 운행을 종료했다가 시청역과 삼성역에서 새벽 2시30분, 2시45분 출발하는 내·외선 열차를 특별 운행한다. 독일전 때는 경기 종료시간에 맞춰 지하철 막차시간을 1시간30분 연장해 2시30까지 추가 운행한다.
 
버스는 멕시코전이 종료되는 오전 2시30분까지, 독일전이 끝나는 28일 오전 2시까지 광화문·시청·영동대로 인근에서 탈 수 있다. 올빼미(심야)버스도 정상적으로 운행한다.
 
또, 영동대로는 거리응원으로 일대 교통(삼성역사거리→코엑스사거리 방향)이 통제된다. 서울광장·광화문광장은 현재까지 도로통제 계획이 없지만 당일 안전 관리상 필요시 일부 통제할 수 있다. 도로통제 및 버스우회정보는 다산콜센터 120 또는 서울교통정보센터 TOPIS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안준호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하는 2018 러시아 월드컵 거리응원전을 통해 많은 시민들이 함께 화합하는 즐거운 축제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16강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가 펼쳐진 지난해 5월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펼쳐진 거리응원전에서 시민들이 열띤 응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