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6명, 첫 직장 중소기업 정규직
‘56.9%, 첫 직장 불만족’
입력 : 2018-06-14 09:37:18 수정 : 2018-06-14 09:37:18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사람인이 5년차 이하 직장인 648명을 대상으로 '첫 취업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10명 중 6명은 중소기업에 정규직으로 입사해 직장생활을 시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처음 취업한 기업의 형태는 ‘중소기업’(64.4%)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중견기업’(14.7%), ‘대기업’(9.3%), ‘공기업 및 공공기관’(8.8%), ‘외국계기업’(2.9%)의 순이었다.
 
고용 형태는 ‘정규직’(65.3%)이 과반 이상이었으며, ‘비정규직(계약직)’(23.6%), ‘정규직 전환 가능한 인턴직’(11.1%)이 뒤를 이었다. 
 
초임 연봉의 전체 평균은 2353만원이었다. 구체적으로는 ‘1800만원 미만’(22.5%), ‘1800만~2000만원 미만’(16.5%), ‘2000만~2200만원 미만’(12.8%), ‘2200만~2400만원 미만’(10.3%) 등의 순으로 과반 이상이 2400만원 미만 연봉으로 시작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첫 취업 당시 나이는 여성은 평균 24세, 남성은 평균 27세로 집계됐다.  
 
이들은 첫 직장에 대해 ‘불만족한다’(56.9%)라는 의견이 ‘만족한다’(43.1%)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형태별로 불만족도를 살펴보면, ‘중소기업’이 62.4%로 가장 높았다. 계속해서 ‘중견기업’(49.5%), ‘외국계기업’(47.4%), ‘대기업’(46.7%), ‘공기업 및 공공기관’(43.9%)의 순이었다.
 
불만족 하는 이유로는 연봉과 업무 환경이 미치는 영향이 가장 컸다. ‘초봉이 낮은 편이라서’(53.1%, 복수응답)가 1위에 올랐으며, ‘잦은 야근 등 근무환경이 나빠서’(42.8%)가 바로 뒤를 이었다. 이외로는 ‘일이 적성에 안 맞아서’(26.6%), ‘기업문화에 공감하지 못해서’(25.2%), ‘업무 영역이 제한적이라서’(17.6%), ‘동료들과 어울리기 힘들어서’(15.2%), ‘네임밸류가 낮아 이직이 어려울 것 같아서’(12.7%) 등이 있었다. 
 
한편, 첫 취업 당시 ‘비정규직’(153명)이라고 응답한 이들 중 32%는 현재 정규직으로 근무 중이었으나, 과반 이상인 62.7%는 여전히 비정규직(계약직)으로 근무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사람인.

 
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