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팁스, 글로벌벤처 꿈 틔울까
입력 : 2018-06-13 12:00:00 수정 : 2018-06-13 12:00:00
[뉴스토마토 최원석 기자] 국내 대표적 기술창업플랫폼인 팁스(TIPS, Tech Incubator Program for Startup) 프로그램의 후속성장 지원정책인 포스트팁스(Post-TIPS)가 본격 시작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글로벌 스타벤처 본격 육성 및 청년일자리 확대를 위한 '2018년 Post-TIPS 프로그램 창업기업 지원계획'을 공고(2018년 추가경정예산, 150억원)했다고 13일 밝혔다.
 
팁스는 성공벤처인 등 민간(운영사)을 활용해 창업팀 선별, 민간투자-정부R&D를 연계해 고급 기술인력의 창업을 촉진하는 정책이다. 민간투자와 연계해 고급기술인력의 창업 활성화를 통해 유망한 기술 창업기업을 발굴·육성, 혁신창업의 모범사례로 자리매김해 우수한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
 
지난 3월 정부는 현재 청년 고용부진을 재난 수준으로 인식해 발표한 '청년 일자리 대책'을 통해 팁스 지원 확대 및 팁스 후속지원사업 신설(Post-TIPS) 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중기부는 올해 확정된 추가경정예산에 예산을 반영해 포스트팁스(Post-TIPS)를 신설하게 됐다.
 
포스트팁스(Post-TIPS)는 팁스를 통해 검증된 성공졸업기업을 대상으로 제품·서비스의 사업화(또는 고도화) 또는 마케팅을 위한 자금(2년, 최대 5억원)을 지원해 창업팀의 글로벌 진출, 양산화 등의 본격적 성장을 도모하게 된다.
 
선정 기준은 ▲M&A(10억원 이상) ▲ 코스닥(코넥스 포함) 등 IPO ▲20억원 후속투자 ▲10억원 매출 ▲50만달러 수출 ▲20인 이상 고용 등이다. 예산소진 시(30개 내외)까지 상시 모집할 예정이나, 엄격한 선발과정을 거쳐 신청기업의 역량이 충족될 경우에만 선정할 방침이다. 사업 수행 이후 최종평가에서 불성실 실패로 결정되는 경우 지원금을 전액 환수하게 된다.
 
팁스의 우수한 성과가 청년 일자리 창출로 연계되기 위해 청년기업(대표자가 만39세이하) 또는 전체 고용인력 중 청년(만34세이하)이 50%이상 기업인 경우 우대받게 된다. 선정된 창업기업은 2년간의 사업수행을 거쳐 최종 졸업 여부를 심사받게 되며, 성공판정은 민간에서 통용되는 성공벤처(50억원 이상 투자유치) 수준이상의 높은 기준을 적용할 예정이다.
 
또한, 중소기업진흥공단의 정책자금(최대 15억원, 융자) 및 기술보증기금의 '포스트 팁스 융자프로그램'(최대 50억원, 융자)과 연계하여 경영 및 시설 자금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변태섭 중소벤처기업부 창업진흥정책관은 "선택과 집중을 통해 대규모 자금 지원이 이루어지는만큼 까다로운 심사를 통해 정말 성공가능한 창업기업을 엄선하는 데 이 사업의 성공 실패가 결정된다고 생각한다"며 "단순히 예산 소진을 위해 선발하지는 않겠다"고 밝혔다.
 
최원석 기자 soulch3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원석

국내 최고 제약 바이오 전문 기자 되는 그날까지 최선을!!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