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드루킹이 '선물' 줄테니 석방시켜 달라고 요구"(종합)
"검사가 김경수 관련 진실 빼라고 했다는 주장도 '사실 무근'"
입력 : 2018-05-18 13:32:04 수정 : 2018-05-18 16:33:52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드루킹 김동원 씨가 '김경수 전 의원과 관련된 진술은 빼라'고 검사가 지시했다는 주장에 대해 검찰이 '사실무근'이라며 즉각 반박에 나섰다. 김씨는 김 전 의원 관련 진술을 해줄 테니 자신에 대한 수사와 추가기소를 멈춰달라며 검찰에 형량거래(플리바게닝)를 시도했다고 검찰은 밝혔다.
 
18일 검찰 관계자는 김씨가 지난 11월 변호인 오정국 변호사를 통해 담당 검사 면담을 신청한 뒤 14일 오후 형사 3부 소속 검사인 임모 검사가 드루킹을 만났다고 밝혔다. 김씨는 이 자리에서 "댓글조작사건에 대해 검사님께 폭탄 선물을 드릴 테니 자신의 요구조건을 들어달라"고 제안했다.
 
김씨는 "매크로 이용 사실을 김 전 의원에게 미리 알려준 사실이 있다"면서 "김 전 의원의 범행가담 사실을 진술해 검찰의 수사 실적을 올려주겠다"고 했다. 김씨는 대신에 자신과 경공모 회원들에 대해 수사확대와 추가기소를 하지 말고 재판을 종결해 빠른 석방을 해달라고 요구했다.
 
임 검사는 "전 국민의 관심이 집중된 사건에 대해 수사를 축소하는 것은 불가능하며 경찰에 그런 지시를 하는 등의 요구를 들어줄 수 없다"고 일축했다. 이에 김씨는 "17일로 예정된 경찰조사에서 폭탄 진술을 하겠으며, 변호인을 통해 조선일보에 다 밝히겠다"고 했다.
 
담당 검사는 김씨의 요구조건을 받아 수사를 축소하는 것은 불법이라고 판단해 댓글 수사 축소 요구를 들어줄 수 없으니 경찰에 가서 사실대로 진술하고 알아서 하라고 답변하고 돌려보냈다. 검찰은 면담 직후 내용을 보고받고 5월 14일 3시 40분 드루킹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장에게 전화로 진술 내용을 통보했다. 경찰수사팀은 17일 서울구치소를 방문해 김씨를 조사했다. 이후 김씨는 조선일보에 김 전 의원이댓글 조작을 알고 있었고 승인했으며, 검찰에서 사건이 축소됐다는 내용을 담은 A4용지 9장 분량의 옥중 편지를 보냈다.
 
검찰 관계자는 "저희로서는 할 수 있는 원칙적 조치를 다 한 것"이라며 "면담상황은 모두 영상 녹화와 녹음돼 있으며 향후 필요시 녹음파일 내용을 공개할 것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했다. 또 관련 상황을 언론에 공표한 것과 관련해 향후 법적 대응을 취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검찰은 지난 14일 김씨가 모르는 검사가 들어와 '김경수와 관련된 진술을 빼라'고 지시한 김씨의 주장에 대해서도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검찰 관계자는 "이날 다른 피고인을 검찰이 조사한 바가 없으며 다른 검사든 검찰에서 누구도 그런 말을 한 바가 없다"고 했다. 이어 "댓글 사건과 관련한 전모를 규명하고 공범을 밝히는 것이 필연적"이라며 "이를 축소해달라는 요구를 들어주는 것 자체가 불법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네이버 댓글 여론조작 혐의를 받는 파워블로거 '드루킹' 김모 씨가 지난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2차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