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취업 준비로 잃은 것 1위 ‘자신감’
구직자 60.4% “취업 준비로 얻은 건 인내심과 끈기”
입력 : 2018-05-17 10:49:08 수정 : 2018-05-17 10:49:08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극심한 취업난이 지속되면서 취준생들은 심리적 압박이나 비용 등의 현실적 문제들로 인해 잃는 것이 많다. 실제로 구직자 10명 중 8명은 취업 준비로 잃은 것이 있었으며, 가장 많이 포기한 것은 ‘자신감’으로 나타났다
 
17일 사람인에 따르면 구직자 687명을 대상으로 ‘취업 준비로 인해 잃은 것’에 대해 조사한 결과, 80.5%가 ‘잃은 것이 있다’고 답했다. 
 
취준 생활로 인해 잃은 것 1위는 ‘자신감’(75.4%, 복수응답)이 차지했다. 계속해서 ‘돈’(56.4%), ‘자존심’(44.5%), ‘시간’(43.6%), ‘열정’(36%), ‘희망’(35.8%), ‘꿈’(30.4%), ‘건강’(26.6%), ‘친구’(21.7%), ‘가족과의 유대감’(19.3%), ‘사랑’(13.6%) 등의 순이었다. 
 
선택한 것을 잃게 된 이유로는 ‘취업에 대한 압박감이 커서’(68%,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또한 ‘취업에 계속 실패해서’(55.3%), ‘돈 드는 곳이 너무 많아서’(40%), ‘우선 순위에서 밀려나서’(23.9%), ‘시간이 부족해서’(15%), ‘취업 준비에 방해가 되어서’(11.2%) 등을 들었다.
 
이로 인해 절반이 넘는 응답자들이 ‘취업을 포기하고 싶어지는 수준’(51.5%)으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답했다. ‘취업 준비에 방해가 되는 수준’이라는 응답도 37.3%나 됐다. 
 
잃은 것을 언제쯤 되찾을 수 있을 것 같은지에 대한 질문에는 ‘취업 성공 후’(76.9%)를 가장 많이 선택했고, ‘다시는 찾을 수 없을 것’(13.7%), ‘마음만 먹으면 당장’(9.4%) 순으로 답했다.  
 
전체 응답자의 60.4%가 ‘얻은 것이 있다’고 밝혔으며, ‘인내심과 끈기’(45.5%, 복수응답)를 1순위로 꼽았다. 다음으로 ‘실패 경험’(45.3%)이 바로 뒤를 이었고, ‘나이’(28.7%), ‘낮은 자존감’(25.1%), ‘외로움’(25.1%), ‘자기관리 노하우’(20.2%), ‘자격증’(17.3%), ‘열정’(13.7%), ‘언변’(9.2%), ‘질병’(8.7%), ‘빚’(8.7%)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한편, 취업 성공 후 가장 얻고 싶은 것으로는 ‘안정감’(37.8%)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돈’(22.3%), ‘자신감’(15.6%), ‘희망’(5.4%), ‘주변의 인정’(4.8%), ‘꿈’(4.7%), ‘열정’(3.3%), ‘건강’(2.8%), ‘인맥’(2%) 등이 있었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계속되는 취업 실패로 구직기간이 길어지면 자신감이 떨어지게 되는데, 이는 면접 시 긴장감을 높이거나 소극적인 태도를 취하게 해 채용 평가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게 된다”며 “악순환의 고리를 끊으려면 탈락 경험을 실패라고만 생각하기 보다 부족한 부분을 발견하는 기회로 생각하고 이를 보완해서 재지원하면 반드시 취업에 성공할 수 있다는 믿음을 가지고 자신감을 북돋우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자료/사람인.
 
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