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내부 조직 진단·평가 실시…지방선거 후 개편"
문 대통령, 차관급 국민권익위 부위원장에 이건리 변호사 임명
입력 : 2018-04-24 15:50:36 수정 : 2018-04-24 15:50:36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24일 내부 조직진단과 각 부서 업무 평가를 진행해 오는 6월 지방선거 이후 조직개편 방안 등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진단결과에 따라 일부 비서관급 직제가 통폐합되거나 신설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5월이 되면 문재인정부가 출범한지 1주년이 된다”며 “청와대는 지난 1년간 청와대 조직을 운영하면서 제기된 다양한 의견들과 각 조직의 성과를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총무부와 민정수석실이 지방선거 전까지 평가할 것”이라며 “수석급까지는 모르겠지만, 일부 비서관 급들은 신설되거나 통폐합되는 것이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현재 공석인 자리에 대해선 “(개편에) 연동돼 있는 비서관도 있고, 그렇지 않고 당장 구하려는 자리도 있다”며 “업무가 급한 곳은 구하고 있는 중”이라고 전했다.
 
이건리 신임 국민권익위원회 부패방지 부위원장 사진/청와대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차관급인 국민권익위원회 부패방지 부위원장에 이건리 법무법인 동인 변호사를 임명했다. 김 대변인은 “검사 출신 법조인인 이 부위원장은 국정과제인 범국가적 부패방지 시스템 구축과 청렴사회 민관협의회 운영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반부패 총괄기구로 권익위 정체성을 확립할 적임자”라고 소개했다.
 
1963년 전남 함평 출생인 이 신임 부위원장은 전주고와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했다. 사시 26회로 창원지방검찰청 검사장과 대검찰청 공판송무부장, 국방부 5·18특별조사위원회 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김의겸 대변인이 19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국민투표법 개정 촉구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