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웃링크' 댓글 조작 대안될까…시민단체 "근본적 해결책"
업계·전문가는 난색…"국내 이용자 선호하지 않아"
입력 : 2018-04-18 16:31:32 수정 : 2018-04-18 17:14:21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정치권에서 불어닥친 '드루킹' 사태로 포털사이트 뉴스 댓글 정책이 여론의 도마 위에 올랐다. 업계는 댓글 조작 대응책을 내놨다는 입장이지만 시민단체는 뉴스 아웃링크 등 근본적인 대응책을 내놔야 한다고 지적했다.
 
18일 포털 업계는 내용을 한번 입력하는 것만으로 반복 작업을 수행할 수 있는 매크로 조작에 대한 대안책으로 포털 뉴스 댓글 대책을 이미 준비했다고 밝혔다. NAVER(035420)의 댓글 조작 대책은 ▲네이버 아이디 생성 ▲로그인 ▲댓글 등 세 단계로 나뉘어 적용된다. 먼저 이용자가 비정상적인 방식으로 아이디를 만들려고 할 때 인공지능(AI)이 이를 차단한다. 불법 IP주소·번호를 통해 아이디가 생성되면 AI가 이를 인지해 1분 이내에 서비스 사용을 제한한다. 로그인 단계에서는 위치·시간 정보를 활용해 의심되는 로그인에 캡차(문자 배열 이미지를 보여주고 해당 문자를 입력해야 넘어갈 수 있는 프로그램) 확인을 요구한다. 댓글 개수는 하루 20개로 제한하고 동일 댓글에도 캡차 확인을 요구한다. 카카오(035720) 역시 올 1월부터 캡차를 댓글 정책에 적용해 활용하고 있다. 동일 IP주소·아이디로 동일 댓글을 반복할 경우 중간에 캡차가 떠 확인을 요구한다. 이용자의 하루 댓글 수도 30개로 제한한다.
 
그러나 시민단체는 포털이 거대 권력으로 떠오른 만큼 뉴스 아웃링크 방식 등 근본적인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영주 제3언론연구소 소장은 "댓글수·인기 기사 등 포털 댓글은 이용자를 포털 기사로 유도하는 기능을 한다"며 "댓글이 또 다른 댓글을 재생산한다"고 말했다. 포털 상위 뉴스에만 댓글이 편중되는 현상을 제거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이 소장은 나아가 이용자가 검색을 통해 스스로 기사를 찾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안진걸 참여연대 시민위원장 역시 "포털은 기사를 소개해주는 데 그쳐야 한다"며 "아웃링크 방식은 이번 사태를 근절하는 방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웃링크란 뉴스를 클릭했을 때 포털 내에서 뉴스를 소비하는 것이 아니라 언론사 사이트로 연결해주는 것을 말한다. 구글, 페이스북 등이 이 방식을 택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와 전문가들은 이 같은 시민단체의 주장에 난색을 보이고 있다. 송경재 경희대 인류사회재건연구원 교수는 "아웃링크 방식도 뉴스 배열 논란이 일 수 있다"며 "구글의 뉴스 배열 기준 역시 네티즌 이용량을 기준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네티즌은 현재와 같이 한눈에 뉴스를 소비하는 포털 뉴스 형태를 선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업계 관계자 역시 "구글·페이스북은 과거 인링크 방식을 시도했지만 실패한 경우"며 "국내 이용자가 아웃링크 방식을 선호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가짜뉴스 혐오·차별표현 댓글조작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 당시 유봉석(사진 왼쪽) 네이버 전무이사, 이병선(사진 두번째 왼쪽) 카카오 대외협력담당 부사장이 참석해 토론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