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한국경제 성장률 3.0% 전망 유지
입력 : 2018-04-17 22:00:00 수정 : 2018-04-17 22:00:00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우리나라의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전망인 3.0%를 유지했다. 내년 성장률은 2.9%로 전망했다.
 
17일 IMF는 '세계경제전망(WEO·World Economic Outlook)' 보고서에서 한국의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을 지난 2월 제시했던 3.0%로 유지했다. 내년 성장률 전망도 기존과 같은 2.9%로 내다봤다.
 
올해와 내년 세계경제도 지난 1월 발표한 3.9%를 유지했다. 투자·무역 증가에 따른 선진국·신흥국 전반의 경기 개선 모멘텀 확산과 미국 확장재정에 대한 기대로 세계경제 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봤다. 다만 통화정책 정상화시 금융변동성 확대, 무역갈등 고조 및 보호무역주의 정책, 동아시아 및 중동의 지정학적 긴장 등을 하방 리스크로 꼽았다.
 
선진국의 경우 올해 성장률은 2.5%로 지난 1월 전망보다 0.2%포인트 올려 잡았다. 유로존 및 일본의 안정적 성장, 미국 확장적 재정정책의 내수 및 파급효과로 견조한 성장세가 지속될 것이란 전망에서다. 내년은 기존 전망인 2.2%를 유지했다.
 
신흥국은 올해는 기존 전망인 4.9%를 유지했으나 내년에는 0.1%포인트 높인 5.1%를 제시했다. 신흥아시아 등 성장세 지속,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원자재 수출국 경기 회복으로 성장세가 한층 강화될 것이란 판단에서다.
 
한편 IMF는 현재의 경기 모멘텀을 활용해 성장세 지속 유지 및 중기적으로 포용적 경제성장 달성을 위한 정책과 구조개혁을 시행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우리나라의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전망인 3.0%를 유지했다. 내년 성장률은 2.9%로 전망했다. 사진/뉴시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