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장, 김기식 보다 센 사람 올까…지방선거 이후로 장기화 될수도
금융개혁 위한 외부인사 가능성 여전…조직안정 위한 관료기용 여지도
입력 : 2018-04-17 15:54:29 수정 : 2018-04-17 15:54:29
[뉴스토마토 이종용 기자] 한달여 만에 두명의 금융감독원장이 사퇴하면서 차기 금감원장 인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문재인정부가 '금융개혁'을 미완의 과제로 보고 있기 때문에 시간이 걸리더라도 개혁 성향의 외부 인사를 다시 발탁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다만 남북정상회담과 지방선거 등 굵직한 정치 일정을 앞두고 있어 금감원장 인선이 장기화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차기 금감원장은 금융개혁을 이끌 민간 출신 중에서 발탁될 것이란 관측과 검증된 관료 출신이 맡을 것이라는 전망이 엇갈리고 있다.
 
금융권에서는 민간 출신에 무게를 두는 분위기다. 문재인정부는 지난해 5월 출범 직후 '금융개혁'을 핵심 국정과제 중 하나로 추진해 왔다. 1999년 금감원 출범 이후 줄곧 관료 출신이 맡아 왔던 금감원장직에 최흥식 전 원장에 이어 김기식 전 원장까지 외부에서 발탁한 것은 금융개혁에 대한 정부의 의지가 반영됐다는 해석이다.
 
문 대통령도 최근 김기식 전 원장 논란과 관련한 메시지를 내면서 "논란을 피하는 무난한 선택이 있을 것이다. 주로 해당 분야의 관료 출신 등을 임명하는 것"이라며 "한편으로는 근본적인 개혁이 필요한 분야는 과감한 외부 발탁으로 충격을 줘야 한다는 욕심이 생긴다"라고 토로했다.
 
여권에서도 김기식 전 원장 논란의 배경에 경제·금융 기득권 세력의 저항이 있다고 판단하는 만큼 개혁 기조가 계속 될 가능성이 크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 원장은 아쉽게도 사퇴하고 말았지만 오히려 금융개혁이 왜 필요한지에 대해 국민 모두가 깊이 인식하게 되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이런 분위기에 따라 개혁성향으로 평가받는 윤석헌 서울대 객원교수(금융행정혁신위원회 위원장), 심인숙 중앙대 법학전문대학교 교수 등 학계 출신들과 '강골' 인사로 분류되는 주진형 전 한화증권 대표 등 외부 인사 발탁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문제는 외부인사 발탁이 과거 경력 문제와 야당의 공세가 맞물려 선택지가 좁아졌다는 점이다. 금융권 고위 관계자는 "상임감사를 선임하려고 해도 정치적인 공세가 우려된다고 판단되면 당사자들이 고사하는 분위기"라며 "금융정책에 대한 이해도와 추진 의지가 있고, 인사 검증에 만족하는 사람을 찾기가 더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 때문에 도덕성 검증이 어느 정도 완료됐으면서 어수선한 금감원 조직을 추스릴 수 있는 관료 출신 기용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정은보 전 금융위 부위원장과 유광열 금감원 수석부원장,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 등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다만 남북정상회담(4월27일)은 물론 지방선거(6월13일)까지 굵직한 일정이 예정된 만큼 금감원장 인선은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선 금감원의 상급기관인 금융위원회의 수장의 인선을 같이 보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온다. 금융권 관계자는 "지방선거 이후에 청와대가 개각을 단행하면서 장관급 인사나 차관급 공석인 자리를 채울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사진/뉴시스
 
이종용 기자 yo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종용

본분을 다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