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로보포트·로보픽’ 서비스 오픈
입력 : 2018-04-17 15:31:16 수정 : 2018-04-17 15:31:16
[뉴스토마토 신항섭 기자] 미래에셋대우는 혼자 하는 투자가 어려운 개인 투자자들을 위해 '로보포트’와 ‘로보픽’ 투자정보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17일 밝혔다.
 
로보포트(Robo-Port) 서비스는 투자자문사의 포트폴리오를 추천 받고, 투자자가 원하면 즉시 주문까지 가능한 모바일 전용 자산관리 서비스다. 그 동안 투자자문사의 포트폴리오가 고액 자산 고객 위주로 서비스 됐다면, 이번 로보포트 서비스는 소액 투자자들도 양질의 온라인 자문서비스와 편리한 주문 기능을 이용할 수 있도록 준비됐다.
 
미래에셋대우의 계좌를 갖고 있는 고객이 로보포트 내 상품별 최소 가입금액을 확인한 후 온라인상으로 자문 계약서비스에 가입하면 포트폴리오 자문(모바일 푸시 메시지)을 실시간으로 받을 수 있으며, 즉시 주문까지 처리가 가능하다.
 
로보픽(Robo-Pick) 서비스는 로봇엔진을 기반으로 한 알고리즘을 통해 투자 유망종목을 발굴해 주는 제휴 서비스다. 총 6개의 주식 관련 서비스(ST서비스, 뉴지스탁, 로보스탁, 로보퀀트, 스톡봇, 퀀트)와 펀드 관련 서비스인 '불리오’로 구성돼 있다.
 
로보픽 내 주식 관련 서비스는 예탁자산 200만원 이상의 다이렉트 계좌를 보유한 고객이면 누구나 가입이 가능하며, 각 6개 서비스에 대해 최초 가입 시 해당 계좌의 기존 매매 수수료율로 일정기간 무료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또 불리오 서비스는 매 월 능동적으로 고객의 펀드 자산을 교체해 준다는 차별성을 갖고 있다.
 
한섭 미래에셋대우 디지털Biz본부장은 “혼자 투자하면서 어려움을 겪는 디지털 금융 고객들에게 로보포트와 로보픽은 다양한 투자 스타일과 투자 니즈에 부합하는 양질의 서비스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서비스 시행이 투자자들의 자산관리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해당 서비스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미래에셋대우 홈페이지 내 투자정보 메뉴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로보어드바이저가 고객에게 맞는 투자 또는 수익달성을 보장하지는 않으며, 투자에 따른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고, 그 손익은 투자자에게 귀속된다.
 
신항섭 기자 kalth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신항섭

빠르고 정확한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