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사과·배 등 17.5만톤 계약물량 확보로 수급조절 나서
입력 : 2018-04-17 15:56:07 수정 : 2018-04-17 15:56:07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농협이 사과·배 등 주요 과일의 원활한 수급과 가격안정을 위해 약 17만5000톤의 출하조절 물량을 확보하고, 향후 계약농가와의 시기조절을 통해 17만5000톤을 분산출하 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과실계약출하사업은 개화기에 농가가 사업신청을 하고 생육기에 농협이 자금지원을 해 출하기에 분산출하를 통한 수급안정을 목표로 한다. 올해부터 사업 계약금 지급비율을 기존 50%에서 최대 70%까지 확대하고 의무자조금 참여농가에 사업 우선참여권을 부여한다.
 
농가의 경영자금 부담을 줄이고 소비자 가격안정을 위해서는 산지농협에 2,23억원의 무이자 자금을 지원하고, 위기단계별 대응계획을 4단계(안정-주의-경계-심각)로 매뉴얼화해 초기단계부터 적극 대응한다.
 
한편 농협은 지난 9일과 13일 두 차례에 걸쳐 과실계약안정사업 대상 농협 실무자 150명을 대상으로 '2018년 과실수급안정사업 실무자 설명회'를 진행한 바 있다.
 
지난 13일 농협은 실무자 150명을 대상으로 '2018년 과실수급안정사업 실무 교육'을 개최했다. 사진/농협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