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등 남북 정상회담 준비위, 판문점 일대 현장답사
청와대 "김정은 부인 리설주의 공식 호칭은 '여사'"
입력 : 2018-04-06 14:51:11 수정 : 2018-04-06 14:51:11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6일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준비위원장) 등 남북정상회담준비위원회 위원들이 오는 27일 남북 정상회담이 열리는 판문점 일대를 답사했다고 밝혔다.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준비위 위원들을 비롯한 중요 인물들이 현장점검 차원에서 오전 10시에 (서울을) 출발해 지금 이 시간(오후 2시경) 판문점에 있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청와대에서는 임 실장, 정의용 안보실장, 장하성 정책실장과 권희석 안보전략비서관, 이덕행 통일비서관, 최종건 평화군비통제비서관 등이 함께했다. 정부 측에서는 송영무 국방부장관, 강경화 외교부장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등이 동행했다.
 
김 대변인은 “남북 정상회담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답사하는 차원”이라며 “평화의집과 자유의집 등 중심으로 그 일대를 둘러봤다. 주요 공사를 계획하고 공간활용 문제 등도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실제 평화의 집은 남북 정상회담 장소로 사용하기에는 시설이 노후해 상당한 수준의 리모델링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경호 관련 시설이나 오찬과 만찬 시설 등도 둘러본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청와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의 공식명칭을 ‘여사’로 확정했다. 김 대변인은 “우리 쪽에서도 김정숙 여사에게 여사로 쓰고, 북쪽에서도 리설주 여사로 표현한다”며 “여사로 쓰는 게 자연스럽고 공식적 호칭”이라고 설명했다.
수석 보좌관 회의가 열린 2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임종석(가운데) 대통령비서실장, 장하성(오른쪽)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