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외인·기관 '팔자'에 1%대 하락 마감
코스피, 2400선 턱걸이…코스닥, 동반 하락
입력 : 2018-04-04 17:00:34 수정 : 2018-04-04 17:00:34
[뉴스토마토 심수진 기자] 외국인과 기관투자자의 매도 공세에 코스피와 코스닥지수가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2440선에서 출발한 코스피는 2400선을 간신히 사수했고 코스닥도 860선으로 밀려났다.
 
4일 한국거래소에서 코스피지수는 전일보다 34.37포인트(1.41%) 내린 2408.06에 거래를 마감했다. 코스피는 상승 출발했으나 장 초반 하락전환한 뒤 외국인과 기관의 쌍끌이 매도에 낙폭을 키웠다. 이날 외국인은 1967억원, 기관은 3471억원 순매도하며 지수 하락을 견인했고, 개인은 5267억원 사들였다.
 
업종별로는 의약품(1.26%)과 운송장비(1.68%), 은행(0.13%)을 제외한 대부분의 업종이 하락했다. 서비스업(-2.88%)과 전기·전자(-2.60%), 기계(-2.07%)이 크게 밀렸고 종이·목재, 화학, 비금속광물, 유통업, 건설업, 금융업, 증권과 보험 등도 1%대 조정 받았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중에서는 NAVER(035420)(-3.95%)가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삼성전자(005930)(-2.49%)와 삼성물산(000830)(-2.51%), 삼성생명(032830)(-2.94%), SK하이닉스와 셀트리온(068270)도 1%대 약세를 나타냈다.
 
반면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3.60%)가 큰 폭으로 상승했고, 현대차(005380)(2.96%)와 현대모비스(012330)(3.52%) 등 현대차그룹주는 미국 행동주의 헤지펀드 엘리엇이 지배구조개편에 대해 긍정적인 시각을 내놓고 추가 개선안을 요구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종일 오름세를 유지했다.
 
코스닥지수도 전일보다 9.81포인트(1.12%) 내린 862.51에 장을 마쳤다. 이날 877.15에서 출발한 지수는 장 초반 강보합권에서 움직였으나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세에 870선을 내줬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895억원, 1197억원 순매도했고, 개인은 2348억원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 종목 중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2.42%)와 로엔(016170)(-3.73%), 스튜디오드래곤(253450)(-4.06%), 코오롱(002020)티슈진(-1.47%), CJ E&M(130960)(-0.95%)이 하락했고, 신라젠(215600)(1.90%), 메디톡스(086900)(4.31%), 바이로메드(084990)(1.81%), 에이치엘비(028300)(4.86%), 휴젤(145020)(1.94%) 등은 상승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5.60원(0.53%) 오른 1059.80원에 마감했다.
 
4일 외국인과 기관의 쌍끌이 매도 공세에 코스피지수와 코스닥지수가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서울 명동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심수진 기자 lmwssj072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심수진

반갑습니다 증권부 심수진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