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프렌즈, 권승조 신임 대표 내정
오는 4월 임시주총·이사회 통해 공식 대표 선임 예정
입력 : 2018-03-29 11:29:47 수정 : 2018-03-29 11:29:47
[뉴스토마토 정문경 기자] 카카오프렌즈가 29일 권승조 전 라인 플레이 대표를 신임 대표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권승조 대표 내정자는 프리챌, 네이버 디자인 센터장 등을 거쳐 지난 2011년 NHN 아트 대표이사로 부임해 라인플레이의 탄생과 성공을 이끌어왔다. 출시 1년만에 이용자 1300만명을 돌파하며 회사명도 라인 플레이로 바꾸고 현지화 전략을 바탕으로 일본과 동남아시아, 미국 등에서 5000만명 이상의 이용자를 확보하며 글로벌 서비스로 성장시켰다.
 
권승조 카카오프렌즈 신임 대표 내정자. 사진/카카오프렌즈
 
권승조 대표 내정자는 "카카오프렌즈가 만들어온 브랜드 자산과 가능성을 바탕으로 새로운 콘텐츠 개발 및 사업 확대를 통해 글로벌 IP 비즈니스 기업으로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번 대표 내정은 지난 2012년 카카오톡 이모티콘으로 출발한 '카카오프렌즈'의 탄생부터 함께 해온 조항수 대표가 회사의 더 큰 성장과 본인의 새로운 도전을 위해 사임할 뜻을 밝히면서 이뤄졌다. 조항수 대표는 2015년 카카오프렌즈가 독립법인으로 분사된 이후 차별화된 브랜드 사업 전개를 통해 리테일 사업 및 글로벌 브랜드와의 콜라보레이션, 라이센스 비즈니스 사업 등으로 확장시키며 캐릭터를 활용한 IP 비즈니스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권승조 대표 내정자는 오는 4월로 예정된 카카오프렌즈 임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대표로 공식 선임될 예정이다.
 
정문경 기자 hm082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문경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