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사람들, 우리만 빼고 다 마스크 썼네?"
미세먼지 최악인데, 관광객들 무방비…'주의·경고'안내 미흡 논란
입력 : 2018-03-26 17:23:54 수정 : 2018-03-26 18:14:23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당신도 보이잖아요." 경복궁을 보러온 러시아 관광객 알렉산드르(24)씨는 공기 느낌이 어떤지 질문받자 손가락으로 궁 바깥을 가리켰다. 빌딩들을 배경으로 뿌연 풍경이 보였다.
 
서울 종로구의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에서 '약간 나쁨'으로 넘어가고 있던 26일 오후, 종로구 경복궁에 모인 수백명의 관람객 중에선 마스크보다 선글라스 쓴 사람이 더 많았다. 이따금씩 중국 관광객이 단체로 마스크를 썼을 뿐 여타 외국인 관광객은 대체로 얼굴을 다 드러내고 활보했다.
 
이들은 서울시나 중앙정부 어디서든 미세먼지 농도 등 공식적인 대기질 정보에 대해서 들은 적이 없다고 입을 모았다. 정보가 없다보니 똑같은 공간에 있으면서도 체감하는 대기질은 제각각이었다.
 
열흘 전에 한국에 왔다는 알렉산드르씨는 "사흘 전까지 공기가 괜찮았는데 이후 탁해지고 뿌연 풍경이 눈에 들어왔다"며 "중국 베이징과 다를 바가 없다"고 평했다.
 
이에 반해 우크라이나의 유진(30)씨는 "두 달전 한국에 온 뒤 평창동계올림픽을 관람했고, 서울에는 사흘 전에 왔는데 공기 질은 평소와 같다"고 말해 미세먼지를 전혀 의식하지 못했음을 시사했다.
 
광화문에서 친구들을 기다리던 네덜란드인 로렐(25)씨는 "베이징보다는 공기가 낫다고 느낀다"면서도 "별로 좋지 않다고 들었는데 여행사는 마스크를 준비하라는 말도 없었다"며 기자에게 미세먼지 농도를 되묻기도 했다.
 
전날인 25일 서울시는 비상저감조치 문자 메시지를 발송했고, 기상청은 미세먼지 농도가 26일 짙어진다고 예보했지만, 메시지를 받기 힘든 외국인은 물론 한국인에게도 경각심을 주기에는 역부족으로 보였다.
 
부산 A남자고등학교에서는 40~50명이 경복궁으로 단체 관람을 왔지만 마스크를 쓴 학생은 5명 가량이었다. 학생들에게 이유를 물어보니 "착용하라는 공지를 들은 적이 없다"는 대답이 돌아왔다.
 
마스크를 쓰지 않는 이유 중에는 정보 부족도 있었지만 '무용론'도 있었다. 알렉산드르씨는 "어차피 산소마스크 정도가 아닌 이상, 일반 마스크는 소용 없을 것이라고 생각해 그냥 다닌다"고 말했다.
 
10년 전 호주로 거처를 옮겼다가 한국에 놀러온 김용재(60)씨 부부 역시 김씨 부인만 마스크를 착용했다. 그는 "마스크를 착용해도 입에 가루가 들어오는 느낌"이라며 "5년 전에 갔던 중국 선전보다 심하다"고 혀를 내둘렀다.
 
미세먼지를 의식해도 별 변화가 없는 현상은 경복궁에서만 있지 않았다.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는 학교 2곳이 단체 예약을 했으며 국립중앙박물관 어린이박물관,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등 경복궁 근처의 다른 장소들은 미세먼지 농도가 짙었던 주말이나 월요일에 관람객 숫자가 줄지도, 예약 취소가 줄을 잇지도 않았다.
 
26일 오후 관람객들이 서울 종로구 경복궁을 돌아다니는 가운데 뒤로 뿌연 배경이 보인다. 사진/신태현 기자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