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예산안 450조 이상 확장 편성
청년·안전·저출산 중점투자…"일자리·소득주도 성장 견인"
입력 : 2018-03-26 16:51:11 수정 : 2018-03-26 16:51:11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정부가 내년에 예산을 확장적으로 편성해 청년일자리 창출과 저출산·고령화 대응, 혁신성장, 국민안전 등 4대 분야에 중점 투자하기로 했다. 특히 내년도 총지출 규모를 당초 2017~2021년 중기계획에서 제시했던 수준(전년대비 5.7% 증가)보다 확대해 운용한다. 이에 내년도 총 예산규모는 450조원 이상으로 올해에 이어 적극적인 재정정책을 펼친다는 방침이다.  
 
26일 정부는 국무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2019년도 예산안 편성 및 기금운용계획안 작성지침'을 의결했다.
 
작년 말 국회에서 확정된 올해 예산은 428조8000억원으로 2017~2021년 중기 국가재정운용계획상 내년 예산안 규모는 5.7% 증가한 453조3000억원이다. 하지만 정부는 인구구조 변화와 저성장 등 구조적 요인에 대응하기 위해 예산을 더 늘린다는 계획이다. 특히 연령별 인구구조 변화를 감안하고, 사회적약자의 인권증진·미세먼지 저감·범죄피해자 보호지원 등 안전관리체계를 구축하는데 힘을 쏟는다.
 
구윤철 기획재정부 예산실장은 "재정역할 강화로 일자리 창출과 소득주도 성장, 혁신성장을 견인하고, 지출구조혁신으로 재정건전성을 관리하면서 저출산·고령화, 청년 일자리 등 4대분야에 중점 투자할 계획"이라며 "특히 내년에는 사회적 가치를 반영한 안전과 생활환경 변화에 중점을 둘 것이기 때문에 총지출 증가율 5.7%보다는 높게 가져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가 내년에 예산을 확장적으로 편성해 청년일자리 창출과 저출산·고령화 대응, 혁신성장, 국민안전 등 4대 분야에 중점 투자하기로 했다. 사진/뉴시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