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리콴유 세계도시상' 수상
시민참여형 서울도심재생 높이 평가
입력 : 2018-03-16 16:00:00 수정 : 2018-03-16 16:00:00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서울시가 올해의 ‘리콴유 세계도시상(Lee Kuan Yew World City Prize)’ 수상도시로 최종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리콴유 세계도시상은 지속가능한 도시를 만드는 데 탁월한 성과를 보인 도시에게 주는 상으로 국제적으로 가장 권위 있는 상 중 하나로 꼽힌다. 싱가포르 국가개발부 산하 준정부기관인 도시재개발청(URA)과 싱가포르 정부가 지속가능한 개발을 목표로 설립한 살기좋은도시만들기센터(CLC) 공동주관으로 2010년 신설됐으며 2년에 한 번씩 시상한다. 
 
시는 스페인 빌바오(2010), 미국 뉴욕(2012), 중국 수저우(2014), 콜롬비아 메데인(2016)에 이어 5번째 수상도시가 됐다. 
 
수상 이유로는 보행재생(연세로 대중교통전용지구), 역사문화재생(청계천 복원), 산업재생(동대문디자인플라자) 등 시민 참여로 추진한 도심재생사업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리콴유 세계도시상’ 사무국은 “도심 공동화와 침체된 상권을 회복하는 과정에서 전면철거 대신 시민참여를 통한 재생방식을 도입해 서울을 보행재생, 산업재생, 역사문화 재생도시로 변혁시키고, 시민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도시계획의 틀을 마련했다”라고 선정사유를 밝혔다.
 
이날 오후 2시(현지시각)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 시민 대표해 수상소감 밝히고 도심재생 대표정책 소개를 소개했다. 박 시장은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시가 지속가능한 도시로 나아가는 과정에서 이뤄낸 도시 혁신의 결과와 그 핵심 원동력인 시민참여 프로세스를 소개했다. 
 
대표사례로는 시민과 전문가, 행정가, 학자들이 오랜 기간에 걸쳐 함께 만든 서울의 최상위 법정 도시계획인 ‘2030 서울플랜’을 소개하고, 그 이전까지 도시계획은 행정가와 전문가들의 몫이었지만 우리는 도전했고 훌륭한 결과를 도출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시상식은 오는 7월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2018 세계도시정상회의에서 개최된다. 
 
박 시장은 “서울의 주인은 바로 시민”이라며 “작은 정책 하나에서부터 마스터플랜에 이르기까지 서울의 모든 정책의 중심에는 시민이 있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 상의 주인공은 천만 서울시민이며, 시민과 함께 만든 새로운 서울의 노하우가 세계도시가 가지는 공동의 문제를 해결하고 지속가능한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열쇠가 될 수 있도록 더 큰 책임감으로 다양한 노력을 펼쳐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서울형 도시재생으로 탈바꿈한 서울 종로 세운상가 옥상의 모습. 사진/서울시
 
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