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B투자증권, 1분기 증권업계 크라우드펀딩 점유율 63%
올해 증권업계 모집액 총 19억 중 12억 차지
입력 : 2018-03-15 10:24:12 수정 : 2018-03-15 10:24:12
[뉴스토마토 신송희 기자] KTB투자증권은 15일 1분기 누적 크라우드펀딩 모집액 12억200만원을 기록, 증권업계 크라우드펀딩 시장 점유율 63.2%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예탁결제원 크라우드넷 자료에 따르면, 같은 기간 온라인 소액투자 중개업(크라우드펀딩)을 영위 중인 5개 증권사를 통해 모집된 금액은 총 19억3000만원으로, 총 14건의 모집이 시도되어 7건이 성공했다.
 
KTB투자증권은 올해 들어 리화이트(세탁 O2O), 펫닥(반려동물 플랫폼), 페이업(모바일 결제플랫폼)등 3건의 모집을 모두 성공했다. 3개월만에 지난해 이 회사의 전체 모집금액 10억2000만원도 넘어섰다.
 
크라우드펀딩 모집 성공률도 75.0%를 기록, 업계 평균을 크게 앞지르고 있다. 2017년 이후 증권업계에서는 총 78건의 모집이 시도 되어 43건이 성공, 55.1%의 성공률을 보이고 있다.
 
KTB투자증권은 증권사 온라인 소액 투자 중개업자 중 가장 늦은 2016년 7월 사업자로 등록했지만, 전담팀(스타트업금융팀)을 설립하고 스타트업 데이터 전문회사인 로켓펀치, 정부 정책자금 컨설팅 전문기업 코어C&C 등과 전략적 제휴를 맺는 등 활발한 사업을 전개 중이다.
 
KTB투자증권 관계자는 “2016년 처음 크라우드펀딩을 실시한 티백 제작업체 티레모는, 당시 기업가치가 약 16억에 불과했으나 최근 제3자 배정 유상증자시 기업 가치가 약 80억으로 평가받는 등 제도의 취지에 부합하는 사례가 잇달아 나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존 중개업체들이 제약, 바이오 등 인기업종에 몰릴 때, 중기특화 증권사로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갖춘 다양한 스타트업 발굴에 집중 한 것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신송희 기자 shw1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신송희

개미의, 개미에 의한, 개미를 위한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